뉴스 > 증권

디엔에이링크, 질병관리본부와 기술이전 계약 체결

기사입력 2018-11-14 09: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디엔에이링크가 국내 최초로 한국인칩 상용화에 나선다.
디엔에이링크는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과 한국인칩 상용화를 위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디엔에이링크는 이번 기술이전 계약을 통해 올해까지 한국인칩 15만개를 생산한다는 정부 목표에 맞춰 개인별 맞춤형 치료가 가능한 정밀의료를 구현하는 데 힘을 보탤 예정이다. 디엔에이링크는 올해 말까지 총 14만7000여명의 질병관리본부 시료를 분석할 계획이며, 국내 임상연구자 대상 영업마케팅을 강화할 계획이다.
한국인칩은 한국인 특유의 유전적 특성이 반영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한국인에게 흔히 발생하는 당뇨, 고혈압, 비만, 고지혈증, 암과 같은 만성질환의 유전적 원인 규명을 위해 2015년 질병관리본부가 한국인 2500명의 염기서열정보와 6만 샘플 이상의 유전변이 칩 정보 데이터를 기반으로 개발한 한국인 맞춤형 유전체 분석용 칩이다.
한국인칩 하나로 한국인에게 발병되는 유전변이 중 단백질 기능에 영향을 주는 유전변이 약 20만개와 한국인 유전체를 대표하는 유전변이 약 60만개 등 총 83만개의 유전변이를 분석할 수 있다. 이는 질병관리본부 자체 연

구개발 및 국내 임상연구자의 질환 관련 마커 발굴에 활용된다.
회사 관계자는 "디엔에이링크는 2014년부터 질병관리본부와 한국인칩 개발과정에 참여해왔다"며 "그동안 기관, 연구소, 제약사 등이 의뢰하는 유전체 분석 서비스 제공을 통해 레퍼런스를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디지털뉴스국 김경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한 방으로 끝낸다…'괴물 미사일' 벙커버스터 최초 공개
  • 야 "기어이 국민과 대결" vs 여 "이재명 욕설 찾아봐라"…공방 '절정'
  • '경영위기 대학' 의대·약대 분리 매각 입법 추진
  • 기름값 1,600원대 하락에도…25년 만에 '반 년 연속' 무역적자
  • 부산 지하철역 2곳 방화 시도 50대 검거…휴지 불붙여 쓰레기통에 던져
  • 비번 경찰관에 딱 걸린 보이스피싱범…'텔레그램 보며 입금' 범죄 직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