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간편송금 서비스` 토스, 금융위에 증권사 설립 예비인가 신청

기사입력 2019-06-01 10: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간편송금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금융당국에 증권사 설립을 위한 예비인가를 신청했다.
1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증권사 설립을 위한 토스준비법인이 최근 금융위원회에 금융투자업 예

비인가를 신청했다.
신청한 업무 단위는 투자중개업으로 주식·채권 등을 사고파는 업무다.
토스는 지점 없이 모바일 전용 증권사 설립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예비인가 신청 결과는 7월 중에 나올 전망이다. 자본시장법상 금융위는 예비인가 신청 60일 안에 인가 여부를 결정한다.
[디지털뉴스국][ⓒ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경찰, 'LH 투기' 강제수사 돌입…본사 압수수색 착수
  • 900선 뚫린 코스닥…코스피도 장 초반 급락
  • "안철수 46% vs 박영선 38%…오세훈 43% vs 박영선 39%"
  • [속보] 코로나19 신규확진 446명…지역발생 427명
  • 故이지은 누구?…'젊은이의 양지' 90년대 청춘스타
  • [영상] "내 상어 내놔!"…악어와 승부벌인 호주 낚시꾼 화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