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삼성전자 시총 한달 반새 48조원 증가…LG·SK도 늘어

기사입력 2020-02-18 09:28 l 최종수정 2020-02-18 10:04


올해 반도체와 2차전지 등 기술주가 강한 상승세를 보이며 삼성그룹 시가총액이 한 달 반 새 48조원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0대 그룹 중 시총이 늘어난 곳은 삼성과 LG, SK 등 3곳뿐이었다.
18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 14일 종가 기준 삼성그룹 16개 종목의 시가총액 총합계는 524조1935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말 종가 기준 시총(475조7544억원)과 비교하면 48조4392억원(10.18%) 늘어난 것이다.
그룹 내 16개 종목 가운데 시총이 늘어난 종목은 8개, 감소한 종목도 8개였다.
종목별로는 '대장주' 삼성전자의 시가총액이 333조1139억원에서 368조9326억원으로 35조8187억원(10.75%) 늘었다.
그룹 내 시총 증가율이 가장 높은 종목은 2차전지를 생산하는 삼성SDI였다. 전기차 시장의 성장성에 대한 기대감에 삼성SDI 시총은 무려 42.80% 증가했다.
이밖에 삼성바이오로직스(22.17%), 삼성전기(14.00%), 삼성물산(10.74%) 등도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삼성에 이어 두 번째로 시총이 많이 늘어난 그룹은 LG그룹이었다.
LG그룹 13개 종목의 시가총액은 84조4370억원에서 93조100억원으로 8조5730억원(10.15%) 증가했다.
작년 말 기준 그룹 시총 상위 4위였던 LG그룹은 SK·현대차그룹을 제치고 2위에 올라섰다.
LG그룹의 상승세는 2차전지 제조 업체인 LG화학이 이끌고 있다. LG화학 시총은 작년 말보다 30.24% 증가한 29조1899억원을 기록했다.
LG이노텍도 시총이 10.71% 늘어 힘을 보탰다.
SK그룹의 시총은 133조4687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2

.62% 늘어나는 데 그쳤다.
반면 현대차그룹의 시총은 87조9711억원에서 86조9438억원으로 1.17% 줄었다.
현대차는 시총이 10.79% 증가해 '맏형' 노릇을 톡톡히 했지만 현대오토에버(-12.30%), 현대위아(-10.26%), 현대건설(-7.63%) 등이 전체 시가총액을 깎아내렸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