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넥스트아이, 자회사 이노메트리 매각대금 634억원 수령

기사입력 2020-10-19 17: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넥스트아이는 지난 16일 이비젼 유한회사로부터 자회사 이노메트리 매각대금 634억4073만원을 수취했다고 19일 밝혔다. 매각대금은 재무구조 개선 및 바이오 중심의 신사업 추진에 활용할 계획이다.
이비젼 유한회사는 이스트브릿지프라이빗에쿼티가 이노메트리 인수를 위해 설립한 특수목적법인(SPC)이다. 넥스트아이는 이노메트리 보유지분 40.62%(392만400주) 중 36.52%에 해당하는 보유주식 352만4485주를 이비젼 유한회사에 양도했다. 오는 20일 거래가 종결됨에 따라 이노메트리 최대주주는 이비젼 유한회사로 변경된다.
넥스트아이는 이노메트리 매각으로 세전 약 628억원에 달하는 매각차익을 확보했다. 올해 넥스트아이 반기보고서 기준 이노메트리 장부가는 6억6200만원에 불과하다.
넥스트아이 관계자는 "이노메트리 지분 매각을 통해 대규모 자금이 유입된 만큼 새로운 성장동력 확보 및 기업가치 향상을 최우선 목표로 두고 있다"며 "부채 상환 등을 통해 재무구

조도 탄탄하게 개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후 넥스트아이의 화장품 사업부와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바이오 사업에 진출할 것"이라며 "제약사와 함께 국내 유망한 차세대 필러 회사에 일차적 투자를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경택 기자 kissmaycry@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윤석열 직무배제' 고민 깊어지는 문 대통령, 다음 주 입장 밝힐까?
  • 사흘째 확진자 500명대…수능 직전 대치동 학원 확진 비상
  • 집까지 파고든 '스타벅스 배달'…동네 카페는 '걱정'
  • 북, 잇따른 '백신 해킹' 시도…아스트라제네카도 불발
  • 청와대 시위 찾은 김종인 "추미애 너무 역겨워" vs 민주당 "서초 가서 항의하라"
  • 윤석열 직무정지소송 핵심 변수는?…'사찰 논란 문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