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원자바오 중 총리, 북·이란 제재 반대

기사입력 2006-09-06 02:27 l 최종수정 2006-09-06 02: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원자바오 중국 총리는 북한과 이란에 대한 제재는 이들 나라의 핵프로그램을 둘러싼 긴장을 고조시킬

수 있다며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원자바오 총리는 이란에 대해 국제사회의 우려에 귀를 기울일 것을 희망했습니다.
원자바오 총리는 로이터 통신을 비롯한 일부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은 북한과 이란 핵문제에 대해 외교적 해결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별세…재계의 큰 별 지다
  • 신규 확진 61명…31일 '핼러윈 데이' 집중 방역점검
  • D램 세계 1등 굳혀 반도체 신화창조 일궈
  • 유령도시로 변한 밀라노…프랑스 4만·이탈리아 2만 또 최다
  • 미국 '타임' 표지 97년 만의 변화…'TIME'에서 'VOTE'로
  • 절정 맞은 가을 단풍 '만끽'…한라산 얼음꽃 '장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