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파일럿 고래 13마리 집단자살 '충격'

기사입력 2012-09-03 10:26 l 최종수정 2012-09-03 10: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파일럿 고래 13마리가 집단 자살해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영국 스코트랜드의 파이프 해안에 2일, 파일럿 고래들이 떼로 숨진 채로 발견됐습니다.

야생생물긴급구조 관계자들은 집단자살을 하기 위해 해안가로 올라왔던 파일럿 고래들을 발견하고는 다시 바다로 되돌려 보내는 작업을 시도했습니다.

하지만 이미

갑작스런 집단자살인 스트랜딩을 시도했었다며 이들 중 13마리는 해안가에 이미 숨져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습니다.

한편, 스트랜딩은 해양 동물의 갑작스런 집단자살 현상으로 고래나 물개, 바다표범과 같은 해양 동물이 스스로 해안가 육지로 올라와 옴짝달싹하지 않고 식음을 전폐하며 죽음에 이르는 좌초현상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사진 =연합뉴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기름 떨어진 주유소 하루 사이 3배…"군 탱크로리 투입"
  • '덩샤오핑의 후계자' 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 사망
  • 파월 "12월 금리인상 속도 늦춰야"…뉴욕증시 급등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월드컵 17번 '최다' 중계 88세 해설자…"아직 라디오 중계가 더 좋아"
  • [카타르] "내가 머무를 곳은 여기뿐"…호날두, 사우디 품으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