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 MBA 우수인재 선발위해 문턱 낮춰

기사입력 2006-09-14 15:22 l 최종수정 2006-09-14 15: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의 비즈니스 스쿨들이 우수 인재의 이탈을 막기 위해 MBA과정의 문턱을 낮춰지원자를 받아들이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와튼스쿨은 올해 선발한 800명의 MBA 수강생 중 3%가 2년 미만의 직장 경력을 갖고 있으며, 스탠퍼드대학 비즈니스 스쿨

은 MBA 수강생의 평균 직장 경력이 2001년 5년에서 현재 3.8년으로 줄어들었습니다.
미국 MBA 지원 조건으로 4~5년의 직장 경력이 불문율로 통했지만, 최근 비즈니스 스쿨들이 로스쿨이나 공공정책 과정으로 빼앗기는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자격 제한 규정을 파괴하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밤 12시 보름달 가장 높이 뜬다...전국에서 구름 사이로 달맞이
  • "강간당했다" 거짓 신고 뒤 합의금 뜯은 여성들 실형
  • 고백 거절했다고 여성에 염산 뿌려…네팔, '염산·황산 테러' 처벌 대폭 강화
  • 법원, 개천절 '드라이브 스루' 집회 조건부 허용…9개 조건 내걸어
  • 문 대통령·메르켈 오늘 오후 정상통화…독일과 협력 관계 논의 예정
  • 쇠창살 절단 후 담요 묶어 담장 넘어 도망…'영화 같은' 탈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