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이라크 미군 내년 봄까지 현수준 유지"

기사입력 2006-09-20 13:57 l 최종수정 2006-09-20 13: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은 내년 중반까지 이라크 주둔군을 축소하지 않을 것 같다고 미군 고위 장성이 밝혔습니다.
존 아비자이드 미 중부군 사령관은 워싱턴에서

기자들과 만나 "현재의 병력 수준이 내년 봄까지는 지속돼야 하며, 그 이후에 재평가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비자이드 사령관은 더 나아가 현재보다 병력 수준을 늘릴 수도 있으며, 이라크에서 철수할 계획이었던 2개 여단을 잔류시킬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장당 500원' 비말차단용 마스크 판매 첫날…웰킵스몰 마비
  • 달리는 구급차서 대원 2명 폭행한 60대 입건
  • '강간 상황극'에 넘어간 성폭행범 "연기인 줄"
  • 대웅제약, 코로나19 치료제 효과에 상한가
  • 한경대, n번방 운영자 '갓갓' 문형욱 퇴학 처분
  • 장제원 아들 장용준 기다리던 취재진들 당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