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 재무 "북한 관련 BDA 조사시한 없다"

기사입력 2006-09-21 01:42 l 최종수정 2006-09-21 01: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은 북한의 돈 세탁과 위조에 연루된 혐의를 받고 있는 마카오 소재 금융기관인 방코델타아시아은행에 대한 조사에 시한을 설정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헨리 폴슨 미 재무 장관은 베이징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정해진 시간의 틀은 없다"며

"이는 법 집행 문제이며 적절하게 해결될 때까지 계속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북한은 미국이 금융제재를 거두지 않는 한 6자회담에 복귀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지만, 미국은 법 집행 문제인 제재와 핵협상을 연관시켜서는 안된다며 북한의 이같은 요구를 거부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엎친 데 덮친 방역당국…원인 규명 총력
  • 유엔사, GP 총격 "남북 모두 정전협정 위반"
  • 이태원발 7차 감염까지 발생…n차 감염 우려
  • 스쿨존서 어린이 친 SUV…피해자 측 "고의"
  • 문 대통령 "한우 매출 급증, 국민 마음 와 닿아”
  • 자가 격리 이탈자 첫 실형…다른 이탈자들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