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 인터넷도박 전면 봉쇄 착수

기사입력 2006-10-03 04:37 l 최종수정 2006-10-03 09: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인터넷 도박을 사실상 전면 금지하는 법안이 지난 주말 미 의회를 통과한 데 이어 부시 미국 대통령의 서명이 확실시되고 있습니다.
의회 내 공화당은 지난달 30일 금융기관과 신용카드 업체들의 온라인 도박 결제를 불법화하고 온라인 도박을 엄중 처벌하는 내용의 법안을 가결했습니다.
미 언론들은 사실상 인터넷 도박을 전면 봉쇄하는 이 법안에 부시 대통령이 이번주중 서명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이에따라 미 재무부와 연방준비제도이사회는 새 법률의 시행세칙안을 마련해야 하며, 관련 금융기관들은 9개월내에 거래관행을 수정해야 합니다.
한편 미 의회의 법안 처리 소식이 전해지자 세계 최대의 온라인 도박업체인 영국의 파티게이밍과 스포팅베트, 월드게이밍 등의 주가가 급락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윤미향 "부당 이득 없어" 의혹 반박…의원직 사퇴는 일축
  • 46년 만에 화상 상봉한 스웨덴 입양 한인…
  • 일양약품, 코로나 치료제 임상허가에 주가 급등
  • 오송역, 전차선로에 문제…KTX·SRT운행 지연
  • 친딸에 15년간 매주 '못된짓' 50대, 징역 25년
  • 송파구청, 확진자 동선 공개…백호태권도 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