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걸레 같은 새, 돌연변이 앵무새…털실 같은 깃털 '눈길'

기사입력 2013-05-25 21:10 l 최종수정 2013-05-25 21: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걸레 같은 새가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았습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걸레 같은 새’라는 제목으로 여러 장의 사진이 게재됐습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연둣빛 깃털을 가지고 있는 작은 새 한 마리의 모습이 담겨 있지만 부리를 제외하고 온 몸에 복슬복슬한 깃털이 뭉쳐 있어 ‘걸레 같은 새’라는 별명이 붙었습니다.

이 새는 뉴질랜드에 거주

하는 한 여성의 애완동물로 돌연변이 앵무새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지난 60년간 휘퍼와 같은 유전적 돌연변이 새는 단 3마리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져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한편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정말 신기한 새다” “털실인 줄 알았어” “눈은 보일까?”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권성동, 강릉 미사일 낙탄에 "재난문자 하나 없어…군 대응 무책임"
  • "박수홍 병원 실려간 후, 아들 폭행한 부친은 형수와 식사"
  • 법원 "비트코인, 금전 아냐…이자율 상한 적용 안 받아"
  • [영상] BTS 뷔도 반한 '11살 피카소'…천재 소년의 그림 수억 원대 완판
  • '일가족 3명 먹튀' 이어…남양주 곱창집, 이번엔 60대 3명이 또 '먹튀'
  • 마약 하는 부모와 살던 2살 아기 사망…"아기 모발서 마약 성분 검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