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부시 대통령 '노선 고수' 용어 포기

기사입력 2006-10-25 07:17 l 최종수정 2006-10-25 07: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그동안 즐겨 사용해 온 '스테이 더 코스' 즉 노선 고수란 말을 결국 포기했다고 워싱턴 포스트 등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이라크의 민주주의를 꽃피우기 위한 노력을 포기하

지 않겠다는 결연한 의지를 나타내는 뜻으로 이 용어를 사용해 왔습니다.
그러나 이라크 상황 악화로 부시 행정부와 공화당이 적절한 상황 대처를 못하고 있는 것 같은 부정적인 인상을 주는데다 민주당까지 이 말을 제물로 삼기에 이르러 부시대통령은 결국 이 용어를 포기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21대 국회, 53년 만의 단독 개원…박병석 국회의장 선출
  • 미 대선 '시계 제로'…코로나 이어 '흑인사망'
  • [단독] 쿠팡 부천센터 이전에도 확진자 있었다
  • [단독] 자살 암시한 10대…'집념의 6시간'
  • 군, 13번 포착하고도 몰라…해상경계 뚫려
  • 문 대통령, 양산 평산마을에 2630.5㎡ 부지 매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