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블레어, 200년만에 노예무역 유감 표명

기사입력 2006-11-27 05:22 l 최종수정 2006-11-27 08: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토니 블레어 영국 총리가 노예 무역이 폐지된 지 거의 200년 만에 과거 영국의 노예 무역 활동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할 예정이라고 선데이 타임스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총리는 아프리카계 주민들을 독자로 하는 신문인 뉴 네이션에 기고할 성명에서 지금 같으면 인도주의에 반할 범죄가 당시에는 합법적 행위였다고 보기 어렵다며 노예 무역은 심각하게 수치스러운 일이었다고 밝힐 예정입니다.
블레어 총리는 또 이 성명에서 국제적인 노예 무역상들의 손에서 목숨을 잃은 사람들에게 경의를 표하기 위한 카리브해 국가들의 유엔 결의안을 지지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단독] '술 접대 의혹' 검사 압수수색…날짜 특정 '난항'
  • 집값 20~25%만 내고 입주…지분적립형 주택 2023년부터 공급
  • [속보] "유명희, WTO 총장후보 선호도 조사서 경쟁자에 뒤져"
  • 초일류 삼성 남기고 이건희 회장 영면…"진정한 승어부"
  • [단독] 음식점서 여성 성추행한 경찰, 피해자 가족 신고로 덜미
  • 신문배달 하러 나온 70대 노인 '만취 차량'에 숨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