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앨빈 토플러"다양성과 창조성으로 미래를"

기사입력 2006-12-14 09:12 l 최종수정 2006-12-14 11: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세계적인 미래학자 앨빈 토플러가 방한해 우리나라의 미래에 대한 조언들을 내놨습니다.
앨빈 토플러는 다양성과 창조성을 강조하며 이를 위한 새로운 교육 체제의 중요성을 역설했습니다.
주장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다양성과 창조성으로 한국의 미래를 준비하라.

앨빈 토플러는 장대환 매일경제 회장, 조동성 서울대학교 경영대 교수와 함께 한 좌담에서 이같이 강조했습니다.

또 사회가 점점 복잡해지면서 기존의 수직적이고 가부장적인 의사 결정 방식을 탈피해야 한다고 역설했습니다.

인터뷰 : 앨빈 토플러 / 미래학자
- "문명이나 종교 등의 다양함과 함께 사는 법을 배워야 한다. 한국과 일본은 더 많은 다양성을 필요로 한다."

특히 자라나는 세대가 다양성을 받아들이고 이들에게 창조성을 길러주기 위해 교육도 기존의 틀을 벗어나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학교에서 획일적인 교육을 통해 키워내는 인력은 더 이상 기업이나 사회의 다양함에 대한 수요를 충족시키지 못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인터뷰 : 앨빈 토플러 / 미래학자
- "최대한 다양한 교육 시스템을 갖는 것이 좋다. 미국의 경우 교육 기관들의 기존 시스템은 기업들이 바뀌어야 한다고 요구할 때까지 바뀌지 않았다."

다양성과 창조성이야말로 우리나라가 아시아의 중국과 일본 등 경제 강국들 사이에서 경쟁력을 가질 수 있는 원동력이라고 강조했습니다.

mbn뉴스 주장훈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김동연 경기도지사 '부정채용' 무혐의에 이의신청 제기
  • 조수진 "이재명, 대선 물 건너갔다는 평…차기 주자는 조국"
  • 문재인 전 대통령 "내가 최종 승인, 도 넘지 말라"…'서해 사건 수사' 반발
  • [카타르] BBC 서튼 예측 "일본, 스페인전 패배할 것"…오는 2일 일본 16강 도전
  • 이사해 새집 꾸미다 쓰러진 50대 남성…7명에 새 삶 주고 떠나
  • 법정 출석 이재용에 계란 투척한 범인은 방송인 '이매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