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IS '홍보모델' 오스트리아 소녀 임신까지…"이제 돌아갈 수 없다"

기사입력 2014-10-13 13:58

'IS 오스트리아 소녀' 'IS 오스트리아 소녀' 'IS 오스트리아 소녀'

'IS 오스트리아 소녀' 'IS 오스트리아 소녀' 'IS 오스트리아 소녀' / 사진=MBN
↑ 'IS 오스트리아 소녀' 'IS 오스트리아 소녀' 'IS 오스트리아 소녀' / 사진=MBN


IS '홍보모델' 오스트리아 소녀 임신까지…"이제 돌아갈 수 없다"

오스트리아에서 시리아로 건너가 '이슬람국가'(IS)의 '홍보 모델' 역할을 하던 소녀 2명이 집으로 돌아가기를 원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등 외신은 지난 4월 IS에 가담하겠다며 집을 떠난 오스트리아 소녀 삼라 케시노비치와 자비나 셀리모비치가 집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뜻을 부모들에게 밝혔다고 12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친구 사이인 케시노비치와 셀리모비치는 모두 보스니아 이민자의 자녀로, IS 대원과 결혼해 임신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이들의 페이스북 계정에 부르카(이슬람 전통 여성 복식)를 입고 소총을 든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오는 등 케시노비치와 셀리모비치는 어린 여성들에게 IS에 가담하라는 메시지를 전하는 일종의 홍보 모델로 활동했습니다.

오스트리아 보안당국은 이들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은 IS가 조작한 것이며, 이들은 최근 가족에게 "이 정도면 충분하다. 이제는

집에 가고 싶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이들이 오스트리아로 돌아가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오스트리아 내무부 대변인은 "이들이 떠난 이상 오스트리아에 다시 입국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고 말해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IS 오스트리아 소녀' 'IS 오스트리아 소녀' 'IS 오스트리아 소녀' 'IS 오스트리아 소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