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아이와 구걸하던女, 호화 아파트 들어가더니…`충격'

기사입력 2014-11-15 10:16 l 최종수정 2014-12-10 11: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길가에서 어린아이와 함께 구걸하던 미국의 한 임산부가 고급 승용차를 타고 다니며 호화 아파트에 사는 것으로 밝혀져 주민들이 충격에 휩쌓였다.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외신들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한 쇼핑센터 주차장에서는 임신한 여성이 최근 두 달 간 주말마다 구걸을 하는 모습이 자주 목격됐다.
아이와 함께 길에 나온 임산부가 "제발 도와주세요"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구걸을 하는 모습에 동정심을 느낀 많은 사람들은 누구 할 것 없이 임산부에게 돈을 건넸다.
그러던 어느날 멜리사 스미스란 마을 주민은 믿지 못할 광경을 우연히 목격한다. 매 주말마다 구걸하던 여성이 남자친구로 보이는 남성과 벤츠 안에서 돈을 세고 있는 모습을 목격한 것이다.
이에 충격을 받은 멜리사 스미스가 벤츠를 쫓아갔고 벤츠에서 내린 여성이 또 다른 곳에서 구걸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곧이어 그는 구걸 여성이 부유층만 거주하는

고급 아파트에서 살고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
이후 스미스는 벤츠의 차량 번호판을 경찰에게 제보했으며, 경찰 조사 결과 이 여성이 살고 있는 아파트는 월세만 2500달러(한화 약 274만원)에 달하는 호화 아파트인 것으로 알려져 시민들에게 충격을 줬다.
[매경닷컴 속보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첫 '서울특별시기관장'…박원순 아들 귀국
  • 미국 시카고 도심서 흉기에 찔려 숨진 시신 발견... 사흘 이상 지난 것으로 추정
  • WHO "현 상황에선 코로나19 사라질 것 같지 않다"
  • 베이징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닷새째 '0명'
  • 네팔서 장마로 잇단 산사태 발생…최소 16명 사망·45명 이상 실종
  • 카자흐스탄 덮친 정체불명 폐렴…WHO "코로나19일 수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