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중동 '섹시스타' 웨흐베 의상 선정성 논란

기사입력 2014-11-15 11: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스타 아카라비아 트위터 캡처
↑ 스타 아카라비아 트위터 캡처


중동지역 최고의 '섹시스타'로 손꼽히는 레바논 여가수 하이파 웨흐베의 무대 의상이 선정성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15일(현지시간) 중동지역 언론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따르면 웨흐베가 13일 레바논 생방송 쇼프로그램 '스타 아카라비아'에서 입은 시스루(속살이 비치도록 얇은 망사로 된 옷) 패션을 놓고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웨흐베가 이날 입은 옷은 몸에 달라붙는 검은색 긴 원피스로 두 다리와 엉덩이 부분이 훤히 비쳐 마치 속옷이 드러난 것처럼 보였습니다.

그가 '섹시미'로 유명한 가수이긴 하지만 이번 의상은 지나치게 선정적이어서 중동지역 정서에 부적절하다는 게 비판적인 시각을 가진 쪽의 지적입니다.

아랍계로 추정되는 네티즌은 트위터에 "'섹시'라는 게 나체라는 뜻은 아니지 않으냐"고 불편함을 나타냈습니다.

그러나 웨흐베의 장점을 잘 나타냈다는 호의적인 여론도 눈에

띕니다.

레바논은 이슬람권이긴 하지만 역사적으로 서구 문화나 종교에 반감이 적은 편이어서 여성의 의상이나 활동을 거의 제약하지 않아 중동에서 활약하는 여성 연예인을 많이 배출합니다.

웨흐베는 미스 레바논 출신의 섹시 여가수로 인기를 끌고 있지만 시아파 무장단체 소속이었던 친오빠가 이스라엘과 전투 중 사망한 것으로도 널리 알려진 인물입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왜 박원순 사건 침묵하느냐" 비판에…임은정·서지현 답했다
  • "전 세계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임상시험 4달 새 40배 증가"
  • 배현진, 굴착공사 정보공개 의무화…도로법 개정안 대표 발의
  •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서 전원 항체 형성
  • 심상정, 박원순 조문 거부 사과에 정의당 '조문 갈등' 심화
  • 서울 고시텔 화재…불탄 차량서 1명 숨진 채 발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