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키스톤 송유관 법안 처리, 오바마 '거부권'에도 강행…마찰 예상

기사입력 2014-11-15 14: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키스톤 송유관 법안 처리'
'키스톤 송유관 법안 처리' 사진=MBN
↑ '키스톤 송유관 법안 처리' 사진=MBN

미국 하원이 전체회의를 열고 미국 정치권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키스톤 송유관 건설 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공화당이 주도한 이 법안은 찬성 252표, 반대 161표로 가결돼 상원으로 넘어갔습니다.

미 언론은 민주당에서도 31명이 찬성표를 던졌다고 전했습니다.

상원은 오는 18일 전체회의를 열어 키스톤 법안을 표결 처리할 예정으로, 민주당 상원의원 일부도 찬성해 통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됩니다.

캐나다 앨버타 주와 미국 텍사스 주의 멕시코만 사이 2천700㎞를 잇는 키스톤XL 송유관 건설은 공화당이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핵심 과업으로, 그동안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민주당의 반대로 의회에 장기간 계류돼 왔습니다.

그러다 지난 '11·4 중간선거'에서 과반 득표에 실패하면서 다음 달 6일 결선투표를 치르는 루이지애나 주의 메리 랜드류(민주) 연방 상원의원이 선거를 의식, 그간의 반대 입장을 번복해 찬성으로 돌아서고 민주당 지도부 역시 표결 방침을 정하면서 상원 통과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그러나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데다 거부권 행사 방침까지 시사해 의회와 마찰이 예상됩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2011년 당시 이 법안에 서명했지만 2012년 대선을 앞두고 환경단체들의 반대가 극심해지자 2012년 1월 이를 무효화했습니다.

아시아를 순방 중인 오바마 대통령은 앞서 이날 미얀마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키스톤XL 법안에 대한 내 입장은 분명했고 그 입장에 지금도 변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키스톤XL 사업에 대한 평가 작업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미 의회가 그 과정을 억지로 단축하려고 해서는 안 된다"면서 "이 과정은 당연히 따라야 할 의무적 절차"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네브래스카 법원의 최종 결정이 나오기 전에는 미 정부가 키스톤XL 사업으로 인한 영향을 정확하게 평가할 수 없다"면서 "(네브래스카 법원 결정이 나온 후에) 키스톤XL 사업이 기후변화를 가속화하는 지를 평가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

은 공화당을 필두로 한 미 의회가 키스톤XL 법안처리를 강행할 경우 거부권을 행사할 수밖에 없다는 점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오는 18일 상원 표결을 끝으로 키스톤XL 법안을 행정부에 넘기려는 공화당은 오바마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시 강력히 반발할 것으로 보이며, 이에 따라 연말정국은 양측 간 강대강 대치국면으로 빨려들면서 급속히 냉각될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비건 다음 주 방한"…10월 북미회담 가능성
  • [속보] 코로나19 어제 63명 신규 확진…지역발생 36명·해외유입 27명
  • 휘발윳값 6주 연속 상승세…ℓ당 1천355.4원
  • 대구 한복판 동성로 연기학원서 10명 집단감염
  • 검사장 회의 9시간 만에 종료…수사지휘권 행사 부당·재지휘 요청해야"
  • [단독] "재발급받았는데 또 털려"…해외직구 위험 숨긴 카드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