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토성의 위성, 레아가 타이탄과 일렬 된 순간 포착…'굉장해!'

기사입력 2014-11-21 11: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토성의 위성/사진= ESA
↑ 토성의 위성/사진= ESA


토성의 위성, 레아가 타이탄과 일렬 된 순간 포착…'굉장해!'

유럽우주기구(ESA)는 지난 3일(현지시간) 토성의 위성 레아가 타이탄과 일렬이 된 순간의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사진 속 금색으로 빛나는 위성이 토성의 가장 큰 달인 타이탄(Titan)으로, 지름이 무려 5150㎞에 달합니다. 타이탄은 태양계 전체 위성 중 목성의 가니메데(지름 5262㎞) 다음으로 큽니다. 지구의 위성인 달에 비해서는 두배 정도입니다.

타이탄 앞 중앙에 위치해 있는 흉터(크레이터) 자국이 가득한 위성이 레아(Rhea)입니다. 레아는 토성의 위성 중 타이탄 다음으로 크지만 지름은 1528㎞로 작은 편입니다.

타이탄과 레아는 생김새는 다르지만 성분은 암석과 얼음으로 비슷합니다. 타이탄의 색깔이 금빛처럼 보이는 이유는 대기의 특징 때문입니다. 타이

탄 대기의 주성분은 질소이며 메탕가스가 일부 포함돼 있습니다.

ESA 측은 "이 이미지는 나사와 ESA가 공동으로 개발한 토성탐사선 카시니호가 두 위성이 일렬이 됐을 때 촬영한 것"이라며 "'달부자' 토성은 무려 60개가 넘는 위성을 가지고 있지만 각각 모양과 나이가 다르다"고 설명했습니다.



'토성의 위성' '토성의 위성' '토성의 위성'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