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그리스 새 재무장관 "역사상 가장 어려운 시기…협상 계속할 의향 있다"

기사입력 2015-07-07 08:03 l 최종수정 2015-07-07 08: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그리스 새 재무장관 "역사상 가장 어려운 시기…협상 계속할 의향 있다"
그리스 새 재무장관/사진=신화통신
↑ 그리스 새 재무장관/사진=신화통신

유클리드 차칼로토스 신임 그리스 재무장관은 6일(현지시간) "그리스의 국민투표 결과는 독자 생존이 불가능한 해결책을 받아들일 수 없고 좀 더 나은 대우를 받아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날 신임 재무장관에 취임하면서 "나는 그리스 역사상 가장 어려운 시기에 무거운 책임을 맡게 됐다"고 운을 뗀 뒤 이같이 밝혔습니다.

차칼로토스 재무장관은 "우리는 (유럽 채권국들과) 협상을 계속할 의향이 있다"면서 "하지만, 유럽에 변화가 좀 있을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습니다.


유로존 재무장관들의 심기를 불편하게 했던 야니스 바루파키스 후임으로 임명된 차칼로토스 재무장관은 '시리자 경제정책의 두뇌'로 불립니다.

지난 4∼6월 국제 채권단과 벌인 구제금융 실무 협상을 이끈 책임자

이기도 합니다.

로테르담 태생으로 런던에 있는 세인트 폴 학교를 다닌 그는 옥스퍼드대학을 졸업했습니다. 이후 영국 서식스대학과 옥스퍼드대학에서 경제학 석·박사를 받았습니다.

2012년 총선에서 시리자(급진좌파연합) 후보로 출마해 의회에 입성한 그는 전임 바루파키스 장관과 달리 시리자의 오랜 당원입니다. 시리자 중앙위원회 위원도 겸하고 있습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이번 국회는 '민생국회' 될까…의석 수로 누르겠다 vs 대통령 거부권 행사
  • 이화영 전 부지사 측근 영장 기각…'이재명 연관성' 수사 기로
  • 정치권, 휴일도 비속어 논란 갑론을박…"국격 무너져" vs "광우병 획책"
  • 연인 폭행·협박에 스토킹해도…'반의사불벌죄'로 처벌 면했다
  • 코로나 빗장 푼 홍콩…중국 본토는 언제쯤?
  • 러시아 동원령 대피에 핀란드 입국 제한…"우크라에 탱크도 팔아"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