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 국가정보국장 “북한, 오랫동안 플루토늄 원자로 가동해왔다”

기사입력 2016-02-10 11: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 국가정보국장 “북한, 오랫동안 플루토늄 원자로 가동해왔다”

미 국가정보국장 제임스 클래퍼가 북한의 향후 행보에 전망했다.

9일(현지시간) 미 상원 정보위원회에 출석하기 전 서면 보고서를 통해서 제임스 클래퍼 국가정보국장은 북한이 수개월 안에 영변 핵단지에서 플루토늄을 추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핵무기 원료 가운데 하나인 플루토늄은 5kg 정도로 핵폭탄 한 개를 만들 수 있다.
미 국가정보국장
↑ 미 국가정보국장

클래퍼 국장은 북한이 오랫동안 핵무기 원료인 플루토늄 원자로를 가동해왔다고 판단했다.

또 북한이 이미 이동식 장거리 미사일의 초기 배치 단계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제임스 클래퍼는 “북한은 비행 실험이 이뤄지지 않았음에도 미국에 직접적인 위협을 줄 수 있는 장거리 핵 탑재 미사일을 개발하는데 전념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해선 수소탄 핵실험이 아닐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그는 “지난달 북한은 수소탄 실험이라고 주장하는 4차 핵실험을 했다. 하지만, 성공적인 실험이라고 하기엔 위력이 너무 낮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클래퍼 국장은 북한의 핵무기는 방어용이 아닌 강압적인 외교를 위한 수단이라고 밝혔다.

미 국가정보국장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지지율 다시 30%대…차기 지도자 조사 1위는 이재명
  • 더탐사 기자, 오세훈 부인 강의실 들어가 방송…'무단침입' 혐의 기소
  • 남북 관계자, 제3국에서 접촉?…대통령실 "사실 무근"
  • 문 전 대통령 반환 풍산개 2마리, 입원비만 1000만원…거처 마련은 언제?
  • 한국 숙취해소제, 美서 '대박'…한인 2세, 포브스 선정 기업인 선정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