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中 신생아 영어이름 지어주는 웹사이트로 7000만원 번 英 16세 소녀

기사입력 2016-09-08 11:08 l 최종수정 2016-09-09 11: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중국에서 태어나는 신생아에게 영어 이름을 지어주는 웹사이트로 4만8000파운드(약 7000만원)를 벌어들인 영국 소녀의 이야기가 공개돼 화제다.
영국 BBC 방송은 7일(현지시간) 영국 잉글랜드 남서부 글로스터셔에 사는 16세 영국소녀 뷰 제섭 양의 이야기를 보도했다.
제섭은 지난 해 가족들과 중국을 방문했을 때 알게 된 친구들과 식사를 하러 나갔다가 우연히 한 중국부부의 요청을 받게 됐다. 갓 태어난 그들 자녀의 이름을 지어달라는 것이었다.
중국에서는 신생아에게 영어 이름을 지어주는 것이 매우 중요한 일 중 하나다. 나중에 아이가 커서 미국이나 영국으로 유학을 가거나 비즈니스를 할 때 영어이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재섭은 이 아이디어에 영감을 받아 6개월 전 ‘스페셜네임(SpecialName)’이라는 웹사이트를 만들었고 반응은 엄청났다. 지난 6개월 동안 재섭은 총 22만1000명에 달하는 중국 신생아들에게 영어이름을 지어줬다.
재섭은 “중국인들은 영국이나 미국 대학에 지원할 때 영어이름이 없으면 지원할 수 없다고 들었다”며 “또 중국 문화와 맞지 않는 영어 이름을 가진 중국인들을 봤을 때 도와주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이어 “그래서 이 작은 사업을 진행하게 됐다”고 했다.
재섭의 웹사이트는 ‘활동적’, ‘고귀한’, ‘긍정적’ 등 12개의 성격 특성에 따라 이름을 고를 수 있다. 3개를 고를 때마다 60파운드(약 8만원

)를 지불하면 되고 이는 중국 채팅 어플 위쳇(WeChat)을 통해 친구들과 공유할 수 있다. 이름을 확정 지으면 자녀의 사진을 웹사이트에 올릴 수도 있다.
제섭은 “이처럼 행복한 일에 자신이 보탬이 될 수 있어 기쁘다”며 “웹사이트로 번 돈은 대학교 학비로 쓸 예정”이라고 했다.
[김하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카타르] 독일 잡은 日에 2억 걸었다 싹 날린 축구팬
  • 검찰, '서해 피격' 서훈 전 안보실장에 구속영장…수사 막바지 향하나
  • 음주 단속에 앙심… 길거리서 회칼 휘두른 50대에 경찰 '실탄' 쏴
  • "오토바이 사줄게"…촉법소년 앞세워 대전 금은방 턴 일당 실형
  • [카타르] 손흥민에 벤투까지 퇴장시킨 심판에…영국 매체 "테일러 공포 세계로"
  • 심한 학대로 '안구적출'까지…강아지 학대범은 두 달째 오리무중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