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문어처럼 더듬어"…트럼프, 끊이지 않는 성추행 파문

기사입력 2016-10-13 11:03

"문어처럼 더듬어"…트럼프, 끊이지 않는 성추행 파문

트럼프 성추행/사진=연합뉴스
↑ 트럼프 성추행/사진=연합뉴스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가 과거 여성들을 더듬고 키스를 하는 성추행을 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12일(현지시간) 트럼프에게 성추행 피해를 봤다는 여성 2명의 인터뷰를 소개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제시카 리즈(74)는 36년 전 뉴욕으로 가는 비행기 안에서 트럼프가 부적절한 행동을 자신에게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당시 38살이던 리즈는 이코노미 좌석에 앉아 있었는데 일등석에 자리가 비어 승무원의 권유로 일등석으로 자리를 옮기는 행운을 얻었습니다.

행운이 불운으로 바뀌는 데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습니다.

리즈가 옮긴 옆자리에는 트럼프가 앉아 있었습니다. 트럼프는 자신을 소개했고 두 사람은 악수했습니다. 이런 저런 얘기를 하던 중 결혼 여부를 묻는 트럼프에게 리즈는 이혼했다고 답했습니다.

문제는 비행기가 뜨고 45분이 지난 시점에 일어났습니다.

기내식 저녁을 먹은 후 트럼프는 좌석 팔걸이를 제치더니 리즈에게 접근하기 시작했습니다. 리즈는 트럼프가 자신의 가슴을 만지고서는 스커트에 손을 넣으려고 시도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리즈는 "그는 마치 문어 같았다"며 "그의 손은 (내 몸) 모든 곳에 있었다"고 당시를 떠올렸습니다. 성폭행이었다는 말도 잊지 않았습니다.

충격을 받은 리즈는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원래 배정받았던 이코노미석으로 옮겼습니다.

그는 인터뷰 전 NYT에 보낸 제보 메일에서 "그(트럼프)의 행동은 성격에 깊이 뿌리박혀 있던 데서 나왔다"고 강조했습니다.

레이첼 크룩스도 트럼프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2005년 당시 22살이던 크룩스는 부동산 투자·개발회사 '베이록 그룹'에서 안내원으로 일했습니다. 그의 회사는 뉴욕 맨해튼의 트럼프 타워에 있었습니다.

2005년 어느 날 아침 크룩스는 회사 건물 엘리베이터 밖에서 트럼프를 우연히 만났습니다.

크룩스는 자신이 다니는 회사가 트럼프와 사업을 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기에 트럼프에게 자신을 소개하고 악수를 했습니다.

크룩스는 이후 트럼프가 자신을 놓아주는 대신 뺨에 뽀뽀하고서는 "내 입에다 직접 키스를 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매우 부적절한 행동"이었다며 "그렇게 할 수 있을 정도로 나를 하찮게 봤다는 생각에 너무 화가 났다"고 회상했습니다.

일자리로 돌아온 크룩스는 즉시 언니에게 전화를 걸어 '당했던' 일을 털어놨습니다.

리즈와 크룩스는 모두 당시 경찰에 신고하지는 않았습니다. 리즈는 남자가 부적절한 행동을 하는 것이 "우리(여성) 잘못이라고 배웠다"며 당시 시대 분위기상 신고하는 게 쉬운 일이 아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크룩스의 경우 대학을 갓 졸업한 20대 초반의 여성이 첫 직장에서 트럼프라는 거물을 상대하기가 어려웠다고 NYT는 크룩스의 당시 남자친구의 말을 빌려 전했습니다.

대신 두 사람 모두 가족과 친구 등 지인들과 트럼프의 만행을 공유했습니다.

성추행을 당했다는 여성들의 주장에 트럼프는 강력히 반발했습니다.

트럼프는 NYT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전혀 일어난 적이 없는 일"이라며 자신을 모함하기 위한 내용을 기사화한다며 소송으로 맞서겠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캠프도 NYT의 보도에 "완벽한 거짓이며 조작된 인신공격"이라고 반발했습니다.

최근 트럼프는 11년 전인 2005년 '음담패설 녹음파일' 공개로 곤욕을 치르고 있습니다. 그는 9일 대선후보 간 TV 토론에서 '여성의 동의 없이 키스하거나 몸을 더듬었다'는 녹음파일의 발언 내용에 대해 "그런 일을 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NYT가 트럼프의 성추문을 보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NYT는 올해 5월 '트럼프의 여자들'을 인터뷰해 트럼프가 마음에 드는 여성에게 내키지 않는 로맨틱한 관계를 강압하거나 여성에게 성희롱에 해당하는 외설적 발언을 수시로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