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트럼프 "최다득표제 해도 승리는 나의 것"…재검표는 사기

기사입력 2016-11-28 10: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트럼프 "최다득표제 해도 승리는 나의 것"…재검표는 사기

트럼프 재검표는 사기 / 사진=MBN
↑ 트럼프 재검표는 사기 / 사진=MBN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이 27일(현지시간) 3개 경합주 재검표 논란과 관련해 불법투표를 거론하며 총 득표수에서도 자신이 앞설 수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트럼프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서 "선거인단에서 압승을 거둔 데 이어 불법으로 투표한 수백만 명의 표를 빼면 득표수에서도 내가 이겼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어 주별 승자독식제의 간접선거 형태가 아닌 최다 득표자가 대통령이 되는 구조에서도 자신이 승리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는 "15개 주를 방문하는 대신 단지 3~4개 주에서만 선거운동을 했을 것이기 때문에 선거인단보다 득표수 선거에서 이기는 게 훨씬 쉬웠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득표수로 승부가 갈리는 대선이었다면 경합주 승리를 위해 여러 곳을 다니기보다는 캘리포니아 등 유권자 수가 많은 곳을 집중적으로 공략하는 전략을 택했을 것이란 의미입니다.

현재까지 몇 개 주의 개표가 끝나지 않은 가운데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은 득표수 면에서 트럼프에 220만 표 가량 앞서 있습니다. 다만 선거인단 수에서 트럼프(306명)가 클린턴(232명)을 압도해 대선에서 승리했습니다.

트럼프가 불법투표를 운운하긴 했지만 증거는 제시하지 않았습니다.

캘리포니아대 어바인 캠퍼스(UCI)의 릭 헤이슨 교수는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미국 선거에서 부정의 수준은 매우 낮다"며 트럼프의 주장이 "사실이라고 믿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2008년과 2010년 선거에서 각각 비시민권자의 6.4%, 2.2%가 투표를 했다는 추정이 2014년에 나오기도 했지만 선거 전문가들로부터 심각

한 오류가 있다며 강한 비판을 받았습니다.

대선이 트럼프 승리로 끝났지만 현재 미국은 위스콘신, 미시간, 펜실베이니아 등 3개 주 재검표 논란으로 시끄럽습니다.

녹색당 후보였던 질 스타인이 재검표 움직임을 주도하는 가운데 클린턴 캠프도 위스콘신 재검표 작업에 참여하겠다고 밝힌 상태입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세계 4위 목표' 한국 방산 역량 주목한 외신
  • 민주당 "협치 포기한 정부·여당의 '비밀 만찬' 한심하기만 해"
  • "428억 원 이재명 측에 나눠주기로"…과거 발언 인정 주목
  • 인천 빌라서 10대 형제 숨진 채 발견...부모는 뇌사
  • '수능 전국 2등' 아들 사망 군 부실 수사 의혹...재정 신청 기각
  • [카타르] '싸구려' 완장에 각국 주장 고생...손흥민, 가나전부터 새 완장 착용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