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러시아, 미국 보복성 제재 맹비난…"응당한 조처할 것"

기사입력 2016-12-30 08:49


러시아는 미국 정부가 대선개입 해킹 의혹과 관련해 고강도의 보복성 제재를 가하자 이에 대한 맞대응을 예고했다.
29일(현지시간) 타스통신과 AP·AFP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크렘린궁은 미국이 부과한 새 제재가 전혀 근거 없는 조치라면서 이에 '적절한 대응'을 하겠다고 의사를 분명히 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대통령 공보비서(공보수석)는 "(미국의) 이런 결정과 제재는 사실무근일 뿐 아니라 국제법상 불법"이라며 "러시아에 대한 근거 없는 혐의와 비난을 거부한다"고 말했다. 이어 "상호 원칙에 근거해 적절한 방식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이를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러시아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임기가 끝나가는 상황에서 이같은 조처를 내렸다는 점을 꼬집으면서,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이 해당 조처를 뒤집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이제 임기가 3주밖에 남지 않은 미 행정부가 이 같은 조처를 한 데에는 두 가지 목적이 있다"면서 "이미 약해진 러시아와 미국의 관계를 더 악화하고 곧 취임할 트럼프 행정부의 외교 정책 구상에 해를 끼치려는 것이 명백하다"고 비난했다.
또 "미국의 정권이 이양되는 시기인 만큼 '도자기 가게에서 황소처럼 구는' 섣부른 움직임(clumsy moves)

의 후유증에 (차기 미국 정부와) 공동 대응해 양국 관계를 정상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정부는 이날 러시아의 대선개입 해킹에 대한 보복조치로 러시아 외교관 35명을 추방하고 뉴욕과 메릴랜드에 있는 러시아 외교시설 2곳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