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아프가니스탄서 소수 시아파 하자라족 9명 총격 피살

기사입력 2017-01-07 13:58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북부 바글란 주에서 소수 시아파 하자라족 광부 9명이 무장괴한의 총격에 사망했습니다.

7일 AFP 통신 등에 따르면 바글란 주 탈라 와 바르파크 지역에서 전날 광부 10여명이 일을 마치고 차를 타고 집으로 가던 중 오토바이를 탄 무장괴한이 이들의 차량을 세우고 총을 쐈다고 파이즈 모함마드 아미리 바글란 주지사가 밝혔습니다.

희생된 광부들은 모두 하자라족으로 다른 지역 출신이지만 이곳에 일하러 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직 이번 테러를 저질렀다는 단체는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16년째 정부군과 내전 중인 탈레반은 이번 공격은 자신들이 하지 않았다고 부인했습니다.

정부 일각에서는 동부 낭가르하르 주를 중심으로 활동하다 최근 수도 카불 등 아프간 다른 지역으로 활동 범위를 넓히고 있는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소행으로 추정했습니다.

아프간 전체 인구의 9%를 차지하는 하자라족은 아프간 주류

파슈툰족과 달리 종교적으로 시아파에 속한다는 이유로 탈레반의 공격을 받아온 데 이어 IS로부터도 수차례 테러 대상이 됐습니다.

지난해 7월에는 IS 무장대원이 수도 카불에서 전력망 설치를 요구하는 하자라족 시위대를 겨냥해 자폭테러를 벌여 80명이 숨지고 230여명이 다친 바 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