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물가상승률 720%'…붕괴 직전 베네수엘라, 원인은 공산주의?

기사입력 2017-05-07 21: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물가상승률 720%'…붕괴 직전 베네수엘라, 원인은 공산주의?

베네수엘라 / 사진= 연합뉴스
↑ 베네수엘라 / 사진= 연합뉴스


한때 남미 최대 부국이었던 베네수엘라가 굶주리고 있습니다. 농지 국유화, 가격 및 통화 통제로 식량 생산, 유통 체계가 붕괴했기 때문입니다.

식량 수출국이었던 베네수엘라로서는 과거 상상하지도 못했던 경제 난국에 빠졌습니다. 베네수엘라는 이제 자기 나라 국민조차 먹여 살리지 못하고 있으며, 아기들은 분유가 없어 굶어 죽거나 병들고 있습니다.

7일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국제통화기금(IMF)은 올해 베네수엘라의 물가상승률을 720%로 예상했습니다. 2013년 이후 경제 규모는 27% 축소됐으며, 식량 수입은 70% 감소했습니다.

많은 국민은 먹을 것이 없어 쓰레기통을 뒤지고 있습니다. 1년 전만 해도 별로 눈에 띄지 않았던 풍경입니다. 경제가 그만큼 급속도로 악화하고 있습니다.

식료품 가게는 약탈당하고, 시골 농토에서는 나무에 맺힌 과일이나 땅 위의 호박이나 할 것 없이 도둑질당하고 있으며, 집에서는 냉장고에 자물쇠를 채워두는 실정입니다.

베네수엘라 국민은 4명 중 3명이 지난해 체중이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체중 감소량은 평균 8.6㎏입니다.

이를 두고 일부는 현 대통령인 '니콜라스 마두로 다이어트'라고 비아냥 되고 있습니다.

베네수엘라에서는 마두로 대통령의 퇴진과 조기 선거를 요구하는 반정부 시위가 2개월째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지난 6일까지 38명이 숨졌습니다.

정부는 아이들의 영양실조를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그러나 의료계는 어린이 영양실조가 '전염병'처럼 번지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수도 카라카스에 있는 도밍고 루치아니 병원에 근무하는 리비아 마차도 박사는 최근 여윈 아이들이 급증했다고 밝혔습니다.

마두로 정권의 근거지 중 하나인 야레에서도 어린이 영양실조가 증가하기는 마찬가지입니다.

가톨릭 자선단체인 '카리타스'가 어린이 8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급성 영양실조 어린이가 11%인 것으로 드러나, 지난해 10월 조사 때의 8.7%보다 크게 늘었습니다.

만성 영양실조는 어린이 중 5분의 1에서 나타나고 있습니다.

카리타스는 국민 건강 위기가 시작됐느냐 여부의 논란을 떠나, 영양실조 확산 속도가 지나치게 빠른 것이 문제라고 걱정했습니다.

영양실조는 의료 체제 붕괴, 모기로 전파되는 전염병의 증가, 의약품 부족과 함께 악화하는데도 마두로 정부는 해외의 식량 제의를 거부하고 있습니다.

마리아 플랜차트(34) 씨는 자녀 5명에게 먹일 것을 구하지 못해 요즘 쓰레기통을 뒤지고 있습니다. 아직 구더기가 생기지 않은 빵 조각이라도 찾기 위해서입니다. 한 살 된 막내는 체중이 5㎏밖에 되지 않아 갈비뼈가 앙상하게 드러나고, 얼굴은 노인처럼 주름졌습니다.

최근 수두를 앓은 막내를 카라카스 병원으로 데려갔지만, 병원에도 약이나 분유가 없습니다.

이전에 200마리 이상의 돼지를 키웠던 알베르토 트로이아니(48) 씨는 가격통제, 물품 공급 부족, 범죄조직에 시달리면서 농장 규모가 점차 축소돼 지금은 양돈 규모가 50마리에 지나지 않습니다.

돼지의 크기는 과거 평균 109㎏에서 80㎏으로 줄었습니다. 그나마 앞으로는 구매자도 없을 것 같아 사업을 접을까 생각 중입니다.

정부가 국유화한 농장이나 농업 관련 회사들은 이미 문을 닫았거나 겨우 명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알베르토 쿠드머스 양돈협회장은 "이 시스템에서는 누구도 이길 수 없다"며 "그런데도 정부는 공산주의만 외치고, 국민과 생산은 안중에 없다"고 비난했습니다.

한때 건설회사 2개를 운영했던 디오게네스 알조레이(65) 씨는 먹을 것이 부족해 식구 7명 중 몇 명이 번갈아가며 굶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그의 11세 된 아들은 고기라고는 2015년에 먹은 게 마지막입니다.

조사결과 10가구 중 9가구는 식품을 살 돈이 충분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민의 3분의 1인 960만여 명이 하루에 2끼 이하만 먹고 있

습니다. 2015년에는 2끼 이하 섭취 국민이 12%였습니다.

국민 5분의 4가 빈곤자로 조사된 이 나라에서 한 달 연금의 가치는 10달러 선으로 하락했습니다.

플랜차트 씨는 미용실, 슈퍼마켓, 식당 등에서 일했는데 처음에 일자리가 없어졌고, 물가상승과 식량 부족이 겹치면서 상황이 악화했다고 전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한, 윤 대통령 취임 100일에 서해상으로 순항미사일 2발 발사
  • [속보] '계열사 부당지원' 박삼구 전 금호 회장 1심 징역 10년
  • 유승민, 윤 대통령에 "생각·말·태도가 문제…1725일 남았다"
  • 전국학부모회, 윤 대통령 교육 정책 비판 "감히 정책이란 이름 붙일 수 없어"
  • '머리카락 논란' 유튜버, 식당에 5000만 원 배상했다?…"허위 사실"
  • "람보르기니 100만 원에 팝니다"…'6억' 외제차 당근마켓 등장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