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영국 도박업체 "남북 정상, 올해 노벨평화상 1위 후보…2위는 트럼프"

기사입력 2018-04-30 13:30 l 최종수정 2018-05-07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트럼프 미국 대통령, UNHCR과 공동 2위…확률차 확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영국 유력 베팅업체가 꼽은 올해 노벨평화상 수상 예상 후보 1위에 올랐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위 후보로 꼽혔습니다.

영국 정부 공인 대형 도박업체의 하나인 래드브록스는 한국 시간으로 29일,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을 가장 유력한 올해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예상했습니다.

래드브록스는 지난 27일 정상회담을 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배율을 1.67배로 예상, 2위 이하를 큰 차이로 따돌렸습니다.

이는 두 사람의 공동수상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예상한 것으로,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세계의 높은 관심을 반영한 것이라고 NHK는 말했습니다.

두 사람에 이어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을 할 것으로 예상되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유엔난민기구(UNHCR)와 나란히 11배의 배율로 2위를 차지했습니다.

2000년 사상 첫 남북정상회담을 한 김대중 전 대통령이 그해 노벨평화상을 받았으나 당시 평화상은 단독수상으로 회담 당사자였던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은 상을 받지 못했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현지시간으로 28일 미국 중서부 미시간에서 열린 지지자 집회에서는 참석자들이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노벨상', '노벨상'을 연호해 트럼프 대통령이

만면의 웃음으로 화답하는 장면이 연출되기도 했습니다.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연설에서 미북정상회담이 "3~4주 이내에 열릴 것"이라며 "나는 내 업무를 충실히 할 것"이라고 선언하자 청중들이 큰 박수와 함께 '노벨상'을 연호했습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오~, 노벨. 아 하하"라며 벌어진 입을 다물지 못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별세…재계의 큰 별 지다
  • 신규 확진 61명…31일 '핼러윈 데이' 집중 방역점검
  • D램 세계 1등 굳혀 반도체 신화창조 일궈
  • 유령도시로 변한 밀라노…프랑스 4만·이탈리아 2만 또 최다
  • 미국 '타임' 표지 97년 만의 변화…'TIME'에서 'VOTE'로
  • 절정 맞은 가을 단풍 '만끽'…한라산 얼음꽃 '장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