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앞으로 하와이 해변서 선크림 사용 금지…"해양생물 보호 위해"

기사입력 2018-07-05 09:36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미국 하와이 해변에서 앞으로 선크림을 바를 수 없게 된다.
데이비드 이게 하와이 주 지사가 산호초와 해양생물 보호를 위해 유해 화학성분이 들어간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법안에 서명했다고 미 언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변에서 자외선 차단제 사용을 금하는 법률은 하와이주가 세계 최초이며 이 법률은 2021년 1월부터 발효된다.
앞서 하와이주 의회는 해양 생물의 폐사, 백화현상 등을 초래한다는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옥시벤존, 옥티노세이트 등의 화학물질이 함유된 자외선 차단제의 판매·유통·사용을 금지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그간 전문가들은 자외선차단제를 바르고 바다에 들어가는 사람들로 인해 이런 화학물질이 바다로 흘러 들어가 산호를 심각하게 파괴한다고 지적해왔다. 비영리 과학단체 하이레티쿠스 환경연구소는 인체에 자외선 침투를 막는 화학물질인 옥시벤존과 옥티노세이트가 해양 환경을 심각하게 훼손한다는 연구결과를 내놓은 바 있다.
하와이주가 사용 금지한 자외선 차단제는 시중에 유통되는 여러 제품 가운데 약 70%를 차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의사의 처방에 의한 자외선 차단제는 사용 금지 품목에서 제외된다.
이게 주지사는 "이번 입법은 하와이

주 해안선과 자연자원을 보호하기 위한 첫 발걸음이 될 것"이라며 "지구에서 가장 아름다운 자연자원인 하와이에 산다는 건 축복이지만 그만큼 우리 환경은 부서지기 쉽다"고 설명했다.
이어 "세계적으로도 산호초 보호를 위한 진전이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국 김수연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