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러, `자국기업 제재` 미 요청 제동…`대북 제재` 미-러,중 갈등 심화

기사입력 2018-08-30 10:14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대북 관련 제재를 놓고 미국과 중국·러시아 간의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AFP통신은 29일(현지시간) 미국이 지난 21일 북한에 석유를 불법환적한 혐의로 러시아 해운 관련 기업 2곳과 선박 6척에 대해 안보리 제재를 요청했으나 러시아가 제동을 걸었다고 보도했다.
미국은 지난 21일 해상에서 선박 간 이전 방식으로 북한에 석유를 불법환적한 혐의로 러시아 해운 관련 기업 2곳과 선박 6척을 제재하고 안보리에도 제재를 요구했다.
대상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있는 해운 회사인 '연해주 해운물류 주식회사', '구드존 해운 주식회사' 등 회사 2곳, 연해주 해운물류 및 구드존 해운 양사와 연계된 상선 패트리엇호, 구드존 해운과 연계된 선박 5척 등 러시아 선적 선박 6척이다.
러시아 측은 미국의 제재 요청에 대해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 또 중국도 러시아의 제동을 지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보리의 대북제재 이행을 담당하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 위원회는 15개 이사국의 컨센서스(전원동의)로 운영된다.
러시아와 중국이 반대 의사를 표하면서 제재리스트 추가 등의 결정을 할 수 없게 됐다.
러시아와 중국은 북미 정상회담 이후 북한에 대한 제재 완화 및 해제 필요성을 안보리 언론성명을 통해 추진하는 등 지속적으로 제기해왔다.
바실리 네벤쟈 주유엔 러시아

대사는 지난주 이미 미국의 러시아 기업 및 선박 제재 요청에 대해 "증거가 납득하기 어렵다"면서 반대 의사를 표명한 바 있다.
AFP통신은 이달 초에도 러시아가 자국 은행과 개인 1명, 2곳의 북한 단체에 대한 미국의 제재 요청을 막았다고 전했다.
[디지털뉴스국 문성주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