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셧다운 이틀째, 트럼프-민주당 '여전히 대립'…내년까지 계속되나

기사입력 2018-12-24 07:45 l 최종수정 2018-12-31 0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 연방정부의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사태)가 이틀째 계속되고 있습니다.

아직 연휴 기간이라 큰 영향은 없지만 법안 통과를 위한 미 정치권의 합의가 앞으로도 힘들 것이라는 관측이 나와 장기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미국 동부 시간으로 그제(22일) 자정부터 시작된 연방정부 셧다운 사태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예산안 통과가 늦어지면서 연방정부에 임시로 자금을 공급할 긴급 지출법안을 둘러싸고, 57억 달러가 넘는 멕시코 장벽 예산도 법안에 포함돼야 한다는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 그리고 이에 반대하는 민주당이 첨예하게 맞서고 있기 때문입니다.

셧다운 직후인 그제(22일) 오후에도 미 상원은 합의를 시도했지만 표결도 하지 못하고 본회의가 산회됐고, 다음 회의는 오는 27일에 열릴 예정이어서 성탄절 연휴까지는 셧다운 사태가 계속될 전망입니다.

이에 따라 아직 예산안이 통과되지 못한 미 국무부와 국토안보부, 법무부, 농무부, 교통부 등 9개 부처와 산하기관들의 업무가 필수 업무를 제외하고 모두 정지됐습니다. 미국 언론에 따르면, 이번 사태로 무급 휴가로 전환되는 연방 공무원만 38만 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됩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은 민주당이 하원 다수당이 되는 내년 1월 3일 이후에는 법안 통과가 더 어려워질 것으로 보고 그 전에 법안을 반드시 통과시켜야 한다

는 입장이지만, 민주당은 하원 장악 전까지는 버티기로 임할 가능성이 커 27일에도 법안 통과 가능성이 낮습니다.

또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의 갑작스러운 퇴임과 연방준비제도의 금리인상 결정에 분노한 트럼프 대통령이 제롬 파월 연준 의장 교체를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워싱턴 정가 분위기가 뒤숭숭한 상황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만취' 서울시 공무원…여성들 합석 요구에 경찰에 행패까지
  • "독감백신 15분만 상온 노출되면 물백신"…백신 500만 개 어쩌나
  • '자녀 특혜 의혹' 나경원 압수수색 영장 '통째 기각'
  • "집 지어줄게"…지적장애인 로또 1등 당첨금 가로챈 부부
  • 소연평도서 어업지도선 공무원 실종…군 "북 해역서 발견 정황"
  • 민주, 공수처법 개정안 기습 상정…국민의힘 "이게 협치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