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아키히토 일왕 생일 8만2850명 방문…`즉위 후 최다`

기사입력 2018-12-24 09: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아키히토 일왕(왼쪽)이 자신의 85세 생일인 23일 도쿄 왕궁에서 발언하고 있다. 그 옆은 미치코 왕비. [사진 = 연합뉴스]
↑ 아키히토 일왕(왼쪽)이 자신의 85세 생일인 23일 도쿄 왕궁에서 발언하고 있다. 그 옆은 미치코 왕비. [사진 = 연합뉴스]
내년 4월 말 퇴위하는 아키히토 일왕이 85세 생일을 맞은 지난 23일 일반인 축하 방문객의 수가 1989년 즉위 이후 최다를 기록했다.
24일 요미우리신문 등의 보도에 따르면 전날 도쿄 왕궁에서 일왕을 볼 수 있는 세 차례의 축하행사에 총 8만2850명의 일반인이 방문했다.
전체 방문객은 현재의 헤이세이(1989년 시작된 현재 일본의 연호) 시대 들어 가장 많은 수준이다. 지난해 행사에는 5만2300명이 방문했다.
아키히토 일왕은 전날 방문객을 향해 "올해도 안타깝게도 재해가 일어나 가족 등을 잃거나 지금도 불편한 생활을 하는 이들을 깊이 염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키히토 일왕은 미치코 왕비, 나루히토 왕세자 부부, 차남인 아키시노노미야 왕자 부부 등과 함께 발코니에서 일반인에게 손을 흔들었

다.
궁내청은 내년 퇴위를 앞둔 아키히토 일왕을 생일에 보고자 인파가 몰릴 것에 대비, 미리 현장에 대형 스크린을 설치하기도 했다.
지난해 8월 중도 퇴위 의향을 밝힌 아키히토 일왕은 2019년 4월 30일 퇴위하고 다음날인 5월 1일 나루히토 왕세자가 즉위할 예정이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진중권, '발설지옥' 경고한 조국에 "이 친구 정신상태 걱정되네" 비판
  • 김조원 사퇴에 정치권 갑론을박…"재혼 사정"vs"공직자 처신 부적절"
  • 롯데리아 직원 모임 집단감염 '비상'…"장시간 마스크 미착용"
  • 류호정, 심상정 '인증샷' 논란에 대해 "정말 열심히 일했는데 속상"
  • 정청래 "보수언론, '문 대통령 망해라' 주문 외워…먹잇감 되지 말아야"
  • 이통3사 '패스 모바일 운전면허증' 가입자 100만 돌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