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국 청년 71% 군 입대 자격 없어…비만·학력미비 등 사유"

기사입력 2019-05-17 10:24 l 최종수정 2019-05-24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 청년 가운데 무려 71%가 군 입대 자격을 갖추지 못한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현지시간으로 어제(16일) USA투데이와 ABC방송은 미국 국방부(펜타곤)의 2017년 데이터를 인용, 입대 적령기인 17~24세 미국인 가운데 최소 71%가 군 지원 자격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습니다.

입대 부적격 사유 가운데 큰 비중을 차지한 것은 비만, 학력 미비, 범죄 기록 등이었습니다.

모병제를 채택하고 있는 미국에서 군대에 입대하려면 고졸 이상의 학력과 일정 수준 이상의 건강, 시민권(자격 심사를 통과한 외국인 포함), 필기시험 성적 등을 갖춰야 합니다.

모병 당국은 군 입대 자격을 갖춘 청년 부족 현상이 미국 국가 안보에 위험 요소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토머스 윌슨 전 미국 국방정보국(DIA) 국장은 "이같은 현상은 단지 국방 뿐 아니라 비즈니스계에도

문제가 될 수 있다"면서 해당 연령대의 군 입대 자격은 일반적인 일자리 지원 자격과 대부분 일치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17~24세 연령대 가운데 자격을 갖춘 29%는 군과 대학, 비즈니스계의 집중적 공략 목표가 되는 셈입니다.

윌슨 전 국장은 이에 대해 "자격 갖춘 청년을 확보하기 위한 전쟁"이라고 표현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김여정 3번째 담화는 도발 명분 쌓기? "대화 신호로 봐야"
  • [단독] 세차장 나오던 택시에 치여 50대 사망
  • [단독] 피투성이 될 때까지 강아지 폭행·학대
  • 여행가방 갇혔던 아이 끝내 숨져…상습폭행
  • 일 정부 "모든 선택지 놓고 대응"…보복 시사
  • 흑인인 전 경찰서장, 시위대 총격에 사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