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美버지니아비치시 청사 일대서 총기난사…"11명 사망·6명 부상"

기사입력 2019-06-01 11:21 l 최종수정 2019-06-08 1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 버지니아주의 버지니아비치시 청사 일대에서 31일 오후(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해 11명이 숨졌다고 로이터·AFP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습니다.

사건은 이날 오후 4시쯤 워싱턴 D.C.에서 남동쪽으로 320㎞ 떨어진 해안도시인 버지니아비치 도심의 시 청사 단지 내 한 건물에서 발생했습니다.

용의자는 건물에 들어서자마자 곧바로 사람들을 향해 무차별적으로 총기를 난사했다고 현지 경찰은 전했습니다.

용의자는 시 산하 기관에서 오랫동안 재직한 직원으로 신원이 확인됐습니다.

이 사건으로 현재까지 11명이 숨지고 최소 6명이 부상했습니다. 부상자 중에는 경찰관도 포함됐는데 그는 방탄복을 입은 덕분에 목숨을 구했다고 AFP는 전했습니다.

총격 용의자 1명도 현장에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가 범행 직후 스스로 목숨을 끊었는지, 경찰에 의해 사살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다만, AFP는 그가 경찰과 총격전을 벌인 뒤에 숨졌다고 보도했

습니다.

경찰은 범인이 평소 무언가에 불만을 토로해왔다는 점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한편, 보비 다이어 버지니아비치 시장은 이날 사건 발생 이후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은 버지니아비치 역사상 가장 충격적인 날이다. 희생자들은 우리의 친구이자, 직장 동료, 이웃이었다"며 애도를 표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30만 카페 팔아요"…회원 정보 유출 '불안'
  • '지지율 1위' 이재명 달라진 위상…민주당 의원들 '북적'
  • 코스닥 21년 만에 1,000P 봤다…외국인 매도에 하락 마감
  • [탄소제로] 하루 버려지는 플라스틱 '5톤 트럭 1700대'…"재활용 절반은 폐기"
  • [픽뉴스] 집도 팔고 금도 파는 편의점/ 최악의 대통령/ 아파트 부자 의원들
  • 각목으로 12살 때린 태권도장 사범…자격정지에도 계속 근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