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우한 가려했는데 中이 안된다네"…훈센 캄보디아 총리의 쇼?

기사입력 2020-02-05 11: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훈센 캄보디아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확산으로 봉쇄된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을 방문하겠다고 공언했다가 중국 측 입장을 이유로 철회했다.
5일 크메르 타임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천주평화연합이 주관하는 '월드서밋 2020' 총회 참석차 한국을 방문 중인 훈센 총리는 전날 페이스북 계정으로 "2월 5일 우한을 방문, 우리 유학생들을 격려할 것"이라며 "중국 정부에도 이미 통보했다"고 했다.
앞서 훈센 총리는 지난 3일 서울에서 개최한 캄보디아 교민 간담회에서도 "우한에 있는 우리 학생들을 만나러 가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발언은 지난달 30일 "중국과의 항공 노선 운항 중단과 현지에 거주하는 우리 국민을 철수시켜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요구가 있지만, 그렇게 하면 중국과의 관계가 악화하고 캄보디아 경제를 죽일 것"이라고 말한 뒤 일었던 비판 여론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중국 정부가 우한을 봉쇄한 상황에서 다른 나라 국가 지도자 방문을 허용할 가능성은 낮다.
코이 쿠옹 캄보디아 외무부 대변인은 4일(현지시간) "중국 당국이 신종 코로나에 대응하느라 바빠서 훈센 총리의 우한 방문 일정을 조율할 수 없다며 베이징을 방문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훈센 총리는 '지금 우한에 있는 학생들을 방문할 수 없다면 국내에 바쁜 일정이 있어 캄보디아로

돌아가겠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훈센 총리는 5일 방한 일정을 마치고 귀국할 방침이다.
캄보디아 교육부는 현재 우한에 자국 유학생 23명이 모두 건강한 상태로 기숙사에서 생활하고 있으며 이들을 돕기 위해 1만1500달러(약 1300만원)를 지원했다고 전했다.
[디지털뉴스국 김정은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G7 국가 어디길래…트럼프, 러시아 참여에 공개 '난색'
  • 인천 정신과의원 병실서 50대 환자 추락해 사망
  • 셀트리온 "동물실험 결과 긍정적…7월 말 사람 임상 목표"
  • 윤미향 페북 해명 "나비기금, 개인 계좌였지만 혼용 안했다"
  • KBS "여자화장실 불법촬영 용의자, 직원 아냐"
  • "이낙연 34.3% 1년째 대선주자 선호도 1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