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코로나 여파로 中 고용 불안 고조…후춘화 中 부총리 "올해 일자리 안정 임무 막중"

기사입력 2020-03-26 15:05


코로나19 여파로 중국의 실물경제가 크게 위축된 가운데 국민 경제의 근간인 '일자리' 분야에서도 경고등이 켜졌다. 올해에만 1000만명이 실직할 것이란 우울한 전망이 나오자 중국 당국은 잇달아 일자리 안정 조치를 발표하며 고용 한파 대응에 나섰다.
26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에 따르면 후춘화 중국 부총리는 전날 국무원 취업업무 영도소조 회의에서 "전염병 유행 등 영향으로 올해 취업 현황이 매우 심각하고 복잡한 형세를 띠고 있다"며 "일자리 안정 임무가 매우 막중해졌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인터넷 채용을 비롯한 다양한 방식을 통해 구직자들의 취업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 지도부는 코로나19 여파로 경영난에 빠진 기업들이 늘어나 대규모 해고로 이어지는 시나리오를 염려하고 있다. 좀처럼 4~5%대를 벗어나지 않던 중국의 도시 실업률은 지난 2월 6.2%까지 치솟았다. 코로나19가 실물경제에 충격을 가하면서 이미 470만명 가량이 일자리를 잃은 것으로 추정되고 있고, 올해 실업자가 1000만명을 넘어설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이에 중국 당국이 고용 안정을 위한 대책을 꺼내들었다. 여우쥔 인력자원사회보장부 부부장(차관)은 전날 일자리 안정 관련 기자회견에서 "올해와 내년 대학 졸업자 채용 규모를 확대할 것"이라며 "국유기업을 비롯한 공공 분야에서부터 취업 문을 넓힐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중국의 대학 졸업 예정자는 874만명으로 사상 최대 규모다. 취업 경쟁이 가득이나 심해졌는데 코로나19 여파로 채용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졸업 예정자들이 인턴 자리도 구하기 힘든 상황이다. 여우 부부장은 "중소기업이 대학 졸업 예정자를 채용

할 경우 정부 보조금을 지급하는 방안도 추진해 국가 전반에서 고용이 장려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코로나19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후베이성 소재 대학이나 후베이성 출신 졸업자에게 일회성 구직 및 창업 보조금을 지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베이징 = 김대기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