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일본 도쿄, '도시봉쇄' 우려에 식료품 사재기 움직임 '활발'

기사입력 2020-03-26 17:06 l 최종수정 2020-03-26 17:10

2020년 2월 28일 일본 도쿄도(東京都)에 있는 한 드럭스토어의 화장지 판매대가 비어 있다 / 사진=연합뉴스
↑ 2020년 2월 28일 일본 도쿄도(東京都)에 있는 한 드럭스토어의 화장지 판매대가 비어 있다 / 사진=연합뉴스

일본 수도 도쿄도(東京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해 도시 봉쇄 우려가 제기된 가운데 일부 소비자들이 식품 등을 사재기하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어제(25일) 오후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일본 도쿄도(東京都) 지사가 도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히 늘었다며 현 상황이 "감염 폭발의 중대 국면"이라고 규정한 가운데 소비자들이 생필품을 평소보다 많이 산 결과로 보입니다.

어제(25일) 오후와 오늘(26일) 오전 도쿄의 슈퍼마켓이나 편의점 중에는 쌀, 화장지, 먹는 샘물 등이 품귀 현상을 보이는 곳들이 있었습니다.

일부 슈퍼마켓에서는 개점 전부터 소비자들이 줄지어 기다리다 앞다퉈 화장지를 사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습니다.

화장지의 경우 지난달부터 일부 지역에 공급이 원활하지 않아 1인당 구매 수량을 1묶음으로 제한하는 게 일반적이었음에도 오늘(26일)에는 물건을 구하기 쉽지 않은 매장이 여러 곳 있었습니다.

일부 매장은 진열된 식료품과 냉동식품 등의 양이 평소보다 눈에 띄게 줄었습니다.

감염 확산이 심각해지면 도시봉쇄 등 강력한 조치를 하게 될 수도 있다고 고이케 지사가 경고한 지 이틀 만에 감염자가 급증하자 불안 심리가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의 한 드럭스토어에 화장지, 티슈, 키친타월 등을 한 가족에 각각 1점씩만 판매한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 사진=연합뉴스
↑ 도쿄의 한 드럭스토어에 화장지, 티슈, 키친타월 등을 한 가족에 각각 1점씩만 판매한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 사진=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품귀 현상은 일시적이며 생필품 공급에는 특별한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오늘(26일) 기자회견에서 식료품 등 품귀에 관해 "일시적인 수요 증가로 일시적으로 상품 부족 상태가 되는 사례도 있다"며 "소매업자들과도 협력, 상황을 제대로 파악해 필요한 대응을 신속히 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국민 여러분도 올바른 정보에 근거해 냉정하게 대응하기를 부탁하고 싶다"고 덧붙였습니다.

NHK에 따르면 농림수산성은 식료품의 안정적인 공급체제가 갖춰져 있고 공급량도 충분하다며 차분하게 구매하라고 소비자들에게 촉구하기로 했습니다.

농림수산성은 식품 관련 업계에 상품이 부족해지지 않도록 원활한 공급을 요청하고 소비자에게 필요한 양만 사도록 당부할 방침입니다.

농림수산성에 따르면 일본 정부 비축분과 민간 재고를 합해 쌀은 일본 내 수요의 6.2개월분에 해당하는 약 380

만t이 있으며 밀은 2.3개월 수요에 해당하는 약 93만t이 비축돼 있다고 NHK는 전했습니다.

도쿄에서는 어제(25일) 코로나19 확진자가 41명이 새로 확인돼 그 전날 파악된 신규 확진자(17명)의 2배를 넘었으며 고이케 지사는 감염자의 폭발적 증가를 의미하는 '오버슈트'를 막을 수 있도록 외출을 삼가라고 당부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