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국인 절반 외출 금지 조치…동물용 호흡기까지 동원

기사입력 2020-03-26 19:31 l 최종수정 2020-03-26 20:21

【 앵커멘트 】
미국도 상황이 심각합니다.
첫 확진자 발생 이후 두 달 만에 확진자가 6만 명을 넘어섰으니 미국 전역에 비상이 걸릴만도 하죠, 문제는 미국에서도 의료장비 대란이 시작됐다는 겁니다.
의료 기술 선진국이란 명성이 무색하게도 말이죠.
박자은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 1월 21일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이후 미국 내 확진자는 이제 7만 명에 육박하고, 사망자는 1천 명을 넘어섰습니다.

지역별로는 뉴욕주가 285명으로 가장 많고, 워싱턴주 130명, 루이지애나주 65명 순입니다.

특히 뉴욕주의 확진자가 3만 8백여 명에 달하면서 미국 전체의 절반을 넘자 뉴욕주지사는 어떠한 모임도 삼갈 것을 신신당부했습니다.

▶ 인터뷰 : 앤드루 쿠오모 / 뉴욕주지사
- "(확진자 급감한) 웨스트체스터 때 우리가 한 걸 봐요, 학교를 닫고 모임을 폐쇄하니 급격하게 감염자가 줄었죠."

인공호흡기와 병상 부족 문제도 심각합니다.

▶ 인터뷰 : 앤드루 쿠오모 / 뉴욕주지사
- "인공호흡기 인공호흡기 인공호흡기…우리는 3만 개가 필요합니다. 병상도 정점 수준으로 늘려야 합니다."

환자용 인공호흡기 확보가 어려워지면서 몸집이 큰 동물용 호흡기까지 인체용으로 전용하는 방안을 강구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뉴욕시의 경우 현재의 사망자 증가 속도대로 라면 영안실 부족이 우려된다며 당국에 관련 시설 확보를 요청했습니다.

미국 전체 인구의 절반 정도는 이번 주 주거지를 벗어나선 안 됩니다.

미 국방부는 주한 미군 등의 본국 귀환과 이동을 60일간 금지한 데 이어 보건방호태세는 두 번째로 높은 등급으로 격상했습니다.

MBN뉴스 박자은입니다.[jadooly@mbn.co.kr]

영상편집 : 이우주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