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천산갑이 뭐길래…중국 연구진 또 '코로나19 숙주' 지목

기사입력 2020-03-27 10:09

천산갑에서 또 다시 신종코로나19와 유사한 바이러스가 검출됐습니다.

홍콩대와 광시의대 연구팀은 26일(현지시간) 과학전문지 네이처에 발표한 논문에서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중국으로 밀수됐다가 당국에 적발된 말레이천산갑 31마리 중 8마리에서 코로나19와 유전자 배열이 거의 같은 바이러스를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세계동물기금
↑ 사진=세계동물기금

연구진에 따르면 말레이천산갑에서 발견된 코로나바이러스와 코로나19의 유전자 배열은 85~92% 일치합니다.

논문 제1저자인 토미 람 홍콩대 교수는 BBC와의 인터뷰에서 "천산갑이 코로나19의 중간 숙주 역할을 했는지 여부는 아직 더 확인해야 하지만, 미래의 동물(바이러스) 감염 확산사태를 피하기 위해선 야생동물의 시장거래를 엄격하게 금지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지난 2월 중국 화난(華南)농업대학 연구진은 1000여개의 유전자 샘플 분석 결과, 천산갑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중간 숙주로 지목했습니다.

당시 연구진은 "천산갑에서

분리한 코로나바이러스의 ‘균주(strain)’의 유전자 서열이 코로나19 감염자에서 검출된 바이러스 서열과 99% 유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천산갑은 멸종위기종으로 중국 등 일부 국가에서 고급 식재료이자 약재로 쓰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학계에서는 천산갑이 바이러스를 얻은 경로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며 최종 결론을 내리기는 어렵다는 분위기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