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프랑스 코로나19 사망자 2천 명…이동제한 4월 15일까지 연장

기사입력 2020-03-28 09:06 l 최종수정 2020-04-04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프랑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만명을 넘어섰습니다.

프랑스 보건부는 현지시간으로 어제(27일)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3만2천964명으로 전날 대비 13%, 3천809명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코로나19 사망자는 1천995명으로 전날 대비 18%, 299명 증가했습니다.

다만 365명 늘어난 전날에 비해서는 추가 사망자 규모가 줄었습니다.

코로나19 확진자 중 3천787명은 위중한 상태에 있어 사망자는 앞으로 계속 늘어날 것으로 전망됩니다.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늦춰지지 않자 프랑스 정부는 전국 이동제한 조치를 4월 15일까지 연장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앞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지난 16일 저녁 대국민담화를 통해 이달 말까지 보름간 전 국민을 상대로 이동과 여행을 제한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처럼 프랑스에서 코로나19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면서 의료시스템에 대한 부담이 가중되고 있습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에두아르 필리프 프랑스 총리는 이날 각료들과 화상회의를 가진 뒤 취재진에게 "프랑스를 휩쓸고 있는 전염병의 확산이 전체 의료시스템에 막대한 압박을 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상황은 수일 내에 더 어려워질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그는 "위기가 지속될 것이다. 특히 의료 측면에서 금방 개선될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필리프 총리

는 전염병 확산에 맞서 나라 전체가 결집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프랑스병원연맹은 수도 파리와 인근의 병원이 48시간 이내 포화상태에 이를 수도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필리프 총리는 올리비에 베랑 보건장관 등과 함께 오늘(28일) 코로나19 검사 및 마스크를 포함한 장비와 관련한 정부의 구체적 대응책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4만8500년 만에 깨어난 '좀비 바이러스'…"야생 동물 감염시킬 수도"
  • 커피에 약 먹어도 될까?…복용법 잘 따라야
  • 모르는 부부 '살인 후 식인'한 美 남성 '무죄'…왜?
  • 장성규가 만든 '황희찬·손흥민 짤' SNS 공개...누리꾼 "돌아버려"
  • [카타르] '16강 상대' 브라질 네이마르, 휴대폰 배경 화면은?
  • 스페인 공주가 푹 빠진 '훈남' 축구 선수는 누구?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