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美 "워싱턴DC 일대서 코로나19 양성 판정 비율 가장 높아"

기사입력 2020-05-23 10:02 l 최종수정 2020-05-30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 50개 주가 모두 경제 활동 재개에 나선 가운데 수도 워싱턴DC 일대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환자 판정 비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CNN 방송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데비 벅스 미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대응조정관은 이날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워싱턴DC와 메릴랜드주, 버지니아주 등 3곳을 최근 7일간 코로나19 양성 판정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으로 꼽았습니다.

네브라스카·일리노이·미네소타주가 그 뒤를 이었습니다.

벅스 조정관은 "여기서 많은 바이러스가 돌아다니고 있다"며 "이들 지역이 여전히 가장 높은 비율로 (코로나19) 양성 환자가 나오는 주들"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그는 이들 지역의 양성 환자 판정 비율은 모두 2

0% 이하라고 덧붙였습니다.

벅스 조정관은 42개 주의 양성 환자 판정 비율이 10% 미만에 머무는 등 전국적으로는 코로나19 신규 환자 수가 감소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나 건강해 보이는 많은 사람이 코로나19에 부지불식간에 감염되고 있다며 사회적 거리 두기와 마스크 착용, 잦은 손 씻기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안양·군포서 '제주 단체여행' 교회 신도·가족 9명 확진
  • 美 코로나19 시위 타고 확산하나…봉쇄 완화 겹쳐 '우려'
  • 美 전문가 "트럼프, 한국전쟁 종전 나서도 놀라운 일 아냐"
  • '국민에게 더 가까이' 소통에 중점 둔 비서관 인사
  • 아동음란물 소지한 학원장 협박한 수리업자
  • 故리원량 부인 "남편 이름 딴 거리 원치 않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