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트럼프가 먹는다는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사망 위험 경고 또 나와

기사입력 2020-05-23 10:56 l 최종수정 2020-05-23 11: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 사진=연합뉴스
↑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효능을 극찬하면서 직접 복용하고 있다고 밝힌 약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증 환자의 사망 위험을 키운다는 연구 결과가 또 나왔습니다.

이전 연구 결과는 수백명을 대상으로 한 데 비해 이번엔 9만6천여명을 상대로 수집된 데이터라 신빙성이 한층 큰 것으로 분석됩니다.

22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와 CNN방송 등 미 언론에 따르면 671개 병원 9만6천여명의 코로나19 입원 환자를 상대로 말라리아약 하이드록시클로로퀸과 클로로퀸의 효능을 조사한 연구 결과가 영국 의학 학술지 랜싯에 실렸습니다.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복용한 환자에게서는 사망 위험도가 34% 증가했으며 심각한 심장 부정맥 위험도 137% 커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도 복용하고 있다고 밝힌 하이드록시클로로퀸과 항생제 조합의 경우는 사망 위험이 45%, 심각한 심장 부정맥 위험이 411% 증가했습니다.

클로로퀸을 복용한 환자 중에서는 사망 위험이 37% 늘고 심각한 심장 부정맥 위험이 256% 커졌습니다.

항생제와 함께 복용할 경우는 사망 위험 37%, 심각한 심장 부정맥 위험 301% 증가가 있었습니다.

연구는 지난해 12월 20일부터 지난 4월 14일까지 입원 중인 코로나19 환자를 상대로 실시됐습니다.

이번 연구는 지금까지 말라리아약이 코로나19 치료에 효과가 있는지에 대한 최대 규모 연구라고 WP는 전했습니다.

공저자인 취리히대병원 프랑크 루쉬츠카 박사는 "이전의 소규모 연구는 약효를 밝히지 못했고 규모가 큰 임상시험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면서 "그러나 이제 우리는 이번 연구를 통해 이런 약이 코로나19 치료에 효과가 있을 가능성이 매우 낮다는 걸 알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 캘리포니아주 스크립스연구소 에릭 토폴 국장은 WP에 "분명한 피해를 보여주는 연구"라며 "이 약에 희망이 있었다면 이번 연구는 그에 대한 사망선고"라고 말했습니다.

지난 4월에도 미 보훈병원에 입원했던 코로나19 환자를 상대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투여할 때 사망률이 갑절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으나 대상이 400명도 되지 않은 소규모 연구였습니다.

현재 보훈병원에는 1만명이 넘는 코로나19 환자가 입원해있는데 이 중 1천300여명이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처방받았다고 병원 측이 민주당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에게 제출한 자료에서 밝혔습니다.

보훈병원은 백악관이나 보건복지부 등으로부터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사용하라는 압력은 없었다고 설명하며 식품의약국(FDA) 지침에 따라 이 약을 계속 처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8일 "지난 일주일 반 동안 매일 하이드록시클로로퀸과 아연 보충제를 먹고 있다"면서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항생제인 아지트로마이신도 먹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복용하고 있다고 밝히자 전문가들은 미친 짓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슈머 원내대표는 약을 복용한다는 것 자체가 트럼프 대통령의 거짓말일 가능성도 제기했습니다.

74세의 나이에 부작용이 우려되는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복용하는 트럼프 대통령이 6개월 넘게 건강검진을 끝내지 않고 있는 점도 우려가 된다고 NBC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16일 메릴랜드주

월터 리드 국립 군 의료센터를 방문해 예정에 없던 건강검진을 받았으나 아직 마무리 짓지 않았으며, 백악관은 그 이유를 설명하지 않고 있다고 NBC는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후에도 "적절한 시점"에 건강검진을 끝내겠다면서도 "내 상태는 아주 괜찮다"고 자신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택배받기 겁나" 소비자 불안감 고조…쿠팡은 묵묵부답
  • [단독] 심정지 올 때까지 동료 폭행한 남성
  • "비닐하우스에서 버젓이"…'고양이 공장' 적발
  • [단독] "이용수, 집회 차비도 종종 못 받아"
  • 미, 홍콩 '특별지위 박탈' 시사 초강수…대중 제재
  • [단독] 시신훼손 부부…시신유기 차량에 딸 태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