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日 코로나 학생지원금 차별 논란… "외국인은 공부 잘해야"

기사입력 2020-05-23 13:42 l 최종수정 2020-05-23 15: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도쿄대 혼고 캠퍼스 / 사진=연합뉴스
↑ 도쿄대 혼고 캠퍼스 / 사진=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대학·대학원생에게 1인당 10만~20만엔(약 114만~228만원)을 주기로 한 가운데 외국인 학생에게만 학교 성적 요건을 둬 차별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지난 19일 대학·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관련 '긴급 급부금'(재난지원금)을 주기로 결정했습니다.

지원 대상은 부모에게서 독립해 생활하면서 아르바이트로 학비를 벌다가 코로나19 영향으로 수입이 줄어든 경우로, 일본어 학교 등에 다니는 유학생도 포함됩니다.

주무 부처인 문부과학성은 43만명 정도가 혜택을 볼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일반 학생에게는 10만엔을 지원하고, 주민세 비과세 대상인 저소득층 학생에게는 10만엔을 더 줍니다.

학교 측이 신청 학생의 아르바이트 수입 감소 상황 등을 심사하고 일본학생지원기구(JASSO)가 해당 학생 명단을 받아 각자의 계좌로 정부 보조금을 송금하는 방식으로 지원이 이뤄집니다.

일본 정부는 전 국민 1인당 10만엔의 재난지원금 수혜 대상에 3개월 이상 재류 자격을 취득한 외국인을 포함한 데 이어 대학·대학원생에 한정된 이번 대책도 외국인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해 국내외로부터 좋은 평을 들었습니다.

그러나 대학·대학원생을 대상으로 한 재난지원금은 외국인에게만 문턱을 높여 놓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즉, 외국인 학생의 경우 상위 25~30%의 성적을 수혜 요건으로 제시해 성적이 나쁘면 사실상 받을 수 없도록 한 것입니다.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문부상(장관)은 22일 기자회견에서 외국인 학생에게만 성적 요건을 붙인 것에 대해 "재정이 한정된 상황에서 학업 의욕이 있고 공부를 계속할 수 있는 학생을 선택하기 위한 것"이라는 취지로 설명했습니다.

그는 또 원칙적으론 성적 요건을 충족해야 받을 수 있지만 대학 등이 개별적으로 판단해 요건에 미달하더라도 지원 대상으로 결정하면 존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외국인 학생들은 이 조치가 차별에 해당한다며 일본인 학생과 같은 기준으로 지원금을 달라고 요구하는 인터넷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 도쿄신문은 지난 20일 밤 시작된 서명운동에 이틀 만에 5만명 넘게 동참하는 등 유학생의 인권을 무시한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일고 있다고 23일 전했습니다.

한편 문부성 추계에 따르면 일본에서 주간 대학에 다니는 학생 약 290만명 중 80% 이

상이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아르바이트 자리가 크게 줄면서 생활이 어려워진 학생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학생단체인 '고등교육 무상화 프로젝트 프리(FREE)'가 지난 4월 대학생 등 1천200명을 상대로 벌인 설문 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때문에 생활이 어려워져 퇴학을 생각한다는 학생이 20%를 넘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열리는 찻집 앞 '인산인해'
  • 처음 만난 여성을 거리에서…'성폭행' 20대 체포
  •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접수 시작…주의사항은?
  • [속보] 나흘만에 10명대로 줄어…어제 16명 신규확진
  • 해루질이 뭐길래...부자 숨진 채 발견
  • 독일 교회서 집단감염…伊북부는 야간통금 도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