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日 '코로나 걸린 직원' 사칭한 롯데 협박범 체포

기사입력 2020-05-23 14:43 l 최종수정 2020-05-23 15: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일본 롯데 홈페이지
↑ 사진=일본 롯데 홈페이지

롯데 공장 직원을 사칭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는 내용의 팩스를 일본 롯데 본사에 보낸 40대 일본인 용의자가 체포됐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시가(滋賀)현 오미하치만 경찰서는 23일 41살 미야시타 노부아키씨를 위력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로 검거해 조사 중입니다.

미야시타 씨는 지난 3월 30일 오전 11시 30분쯤 "나는 시가현 공장에서 일하고 있다.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됐는데 다른 사람에게 감염시킬 생각으로 매일

출근하고 있다"는 내용의 팩스를 도쿄 신주쿠 롯데 본사에 보내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롯데 측의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선 경찰은 미야시타 씨가 장난삼아 보냈다며 혐의를 인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미야시타 씨가 실제로 코로나19에 감염됐는지와 롯데 공장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택배받기 겁나" 소비자 불안감 고조…쿠팡은 묵묵부답
  • [단독] 심정지 올 때까지 동료 폭행한 남성
  • "비닐하우스에서 버젓이"…'고양이 공장' 적발
  • [단독] "이용수, 집회 차비도 종종 못 받아"
  • 미, 홍콩 '특별지위 박탈' 시사 초강수…대중 제재
  • [단독] 시신훼손 부부…시신유기 차량에 딸 태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