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키 얼마냐' 물었다고 또래 2명 '총격' 살해한 미 10대 체포

기사입력 2020-06-30 08:38 l 최종수정 2020-07-07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의 10대 흑인 소년이 자신의 키를 물어봤다는 이유로 또래 흑인 2명을 총격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미 시카고 경찰은 흑인 소년 17살 제이선 프랜시스와 16살 찰스 라일리를 총격 살해한 혐의로 19살 흑인 러로이 배틀을 체포했다고 현지시간으로 오늘(29일) ABC 방송 등이 보도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20일 시카고의 한 편의점에서 일어났습니다.

프랜시스와 라일리는 사탕을 사기 위해 동네 편의점을 찾았다가 앞에 줄을 선 192㎝ 장신(長身)의 배틀을 발견했습니다.

프랜시스와 라일리는 배틀에게 키가 얼마인지를 묻고, 자신들도 언젠가 그렇게 키가 컸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배틀은 이후 집으로 돌아가는 프랜시스와 라일리를 뒤쫓아가 '묻지마 총격'을 가했습니다.

프랜시스는 가슴과 등에 치명상을 입었고, 라일리는 등과 왼쪽 다리에 총을 맞아 시카고 대학병원으로 후송됐으나 결국 숨을 거두고 말았습니다.

경찰은 총격 사건 현장에서 9개의 탄피를 회수했습니다.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에 따르면 배틀은 또래 소년들에게 총을 쏜 뒤 쓰레기통에 총을 버리고

달아났고, 근처 모텔에 숨어있다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시카고 경찰은 "숨진 아이들이 배틀에게 키를 물어봤을 때 언쟁이 벌어지지 않았다. 배틀을 화나게 할 어떤 이유도 없었다"며 "이들은 서로 원한 관계를 가질 만한 아는 사이도 아니었다"고 말했습니다.

체포된 배틀은 보석 청구가 거부됐고, 1급 살인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홍준표 "박원순 '채홍사' 있었다는 소문도…진상규명 나서라"
  • 진중권, 윤준병 '박원순 옹호' 논란에 "권력 가진 철면피"
  • 일본 방위백서, 16년째 '독도 도발'…"일본 땅" 또 억지 주장
  • '한국판 뉴딜' 사업 오늘 공개…현대차 정의선 발표
  • 미드 '글리' 여배우 나야 리베라, 실종 5일 만에 숨진 채 발견
  • 정청래 "조문 거부, 노회찬 뭐라 했을까"…진중권 "잘했다 밥 사줬겠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