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파우치 소장 "백신 개발돼도 미국서 집단면역 형성 안될수도"

기사입력 2020-06-30 08:45 l 최종수정 2020-07-07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개발돼도 미국에서 집단면역이 형성되지 않을 수 있다는 미 보건 당국자의 전망이 나왔습니다.

미국인의 상당수가 백신 접종에 부정적인 입장인 데다 백신의 항체 형성률이 70%대에 그칠 경우 코로나19 확산을 막을 수 있는 집단면역을 달성하지 못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현지시간으로 어제(28일) CNN과 인터뷰에서 "70, 75%의 효험이 있는 (코로나19) 백신이라면 만족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우리가 가장 잘한 경우는 홍역(백신)으로 97, 98% 효험이 있었다. 그 수준에 도달한다면 훌륭하겠지만 내 생각에는 그럴 것 같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이어 70∼75%의 효험이 있는 백신을 미국 인구의 3분의 2가 접종했을 때 코로나19에 대한 집단면역이 생기겠느냐는 질문에 "아니다. 그럴 것 같지 않다"고 답했습니다.

CNN의 5월 여론조사에서 코로나19 백신이 싼값에 대량으로 보급돼도 이를 맞겠다는 응답자는 66%에 그친 것으로 나타난 바 있습니다. 33%는 접종하지 않겠다고 답했습니다.

집단면역은 특정 질환에 감염됐다가 나았거나 백신을 맞아 항체가 생기면서 그 질환에 면역성을 가진 인구의 비율이 일정 수준 이상이 된 상태를 말합니다.

이런 집단면역이 형성되면 이 질환의 전파력이 떨어지면서 면역이 없는 사람도 감염될 확률이 낮아지게 됩니다. 백신을 맞지 않았거나 백신을 맞아도 면역이 생기지 않는 사람까지 보호할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그러나 파우치 소장의 발언은 개발 단계인 코로나19 백신의 항체 형성률이 아주 높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상당수 미국인이 백신 접종에 부정적인 상황에서 집단면역 형성이 어려울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파우치 소장은 "이 나라의 일부 사람들, 상대적으로 놀랄 만큼 많은 비율의 사람들 사이에는 반(反)과학, 반권위, 반백신 정서가 있다"며 반백신 운동의 세력을 고려할 때 백신의 진실에 대해 사람들에게 교육하려면 해야 할 일이 많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에서는 백신이 자폐증을 유발한다는 등의 이유로 백신 접종을 꺼리거나 백신 무용론을 주장하며 백신을 맞히지 말라는 운동이 일고 있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백신이 나오기 전까지 코로나19 억제를 위한 주요 도구인 감염자의 접촉자 추적도 잘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는 "우리가 매우 잘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전화를 이용해 접촉자 추적을 하다 보니 잘 안 되는 점, 너무 많은 사람이 무증상 감염자라는 점 등을 이유로 들었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또 주 정부별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어떤 주는 'A+'를 받을 만큼 잘했지만 일부 주는 'C'에 그쳤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는 뉴욕을 지목해 "정말 잘했다"고 칭찬했지만 'C'에 해당하는 주는 지명하기를 거부했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다만 재개 결정이 다소 급작스러웠던 주가 일부 있다며 "다른 주에서는 지도자가 이를 제대로 했지만 주민들이 이를 듣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또 사람들이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가깝게 모인 모습을 볼 수 있는 주에 대해 "이는 재앙의 조리법(recipe for disaster)"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고 최숙현 선수 녹취 파일 공개…"빵 먹인 것도 부인하나요"
  • 서울서 코로나19 9번째 사망자 발생…확진자 총 1385명
  • "한계 도달했다"…마트서 마스크 진열대 부수고 난동 부린 미 여성
  • WHO "코로나19 공기감염 가능성 새 증거 인정"
  • 박정희 전 대통령 '큰 딸' 박재옥 씨 별세…박근혜 조문 주목
  • 경찰, 김건모에 '무고' 고소당한 여성 불기소 의견 송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