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 대학가 펍에서 '코로나19 85명 집단 감염' 발생

기사입력 2020-06-30 08:58 l 최종수정 2020-06-30 09: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코로나19 환자 85명 나온 미국의 한 대학가 술집 앞 모습 / 사진=트위터 사용자 계정 캡처
↑ 코로나19 환자 85명 나온 미국의 한 대학가 술집 앞 모습 / 사진=트위터 사용자 계정 캡처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른 속도로 재확산하는 가운데 미시간주의 한 대학가 술집에서 무려 85명의 환자가 나왔습니다.

NBC방송 등은 현지시간 29일 미시간주립대학 인근의 술집 '하퍼스 레스토랑 앤드 브루펍'을 방문한 85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습니다.

미시간주 잉엄 카운티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 12∼20일 이 술집을 다녀간 14명이 23일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나흘 만인 지난 27일 환자는 모두 85명으로 늘었습니다.

양성 반응이 나온 환자 대부분은 18∼23세 사이로, 무증상 환자도 20여명 있었다고 보건당국은 전했습니다.

코로나19 봉쇄령 해제 이후 젊은이들이 많이 찾은 술집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있다는 보건당국의 경고가 딱 맞아떨어진 사례입니다.

마스크 착용과 거리 두기를 무시한 채 술집 입장을 기다리는 젊은이들 / 사진=트위터 사용자 계정 캡처
↑ 마스크 착용과 거리 두기를 무시한 채 술집 입장을 기다리는 젊은이들 / 사진=트위터 사용자 계정 캡처

보건당국 조사 결과, 이 술집은 재개장 당시 직원안전 지침과 테이블 간격 두기 등을 준수했습니다.

하지만, 많은 손님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사회적 거리 두기가 무너졌고 결국 집단 발병의 온상이 된 것으로 보건당국은 추정하고 있습니다.

재개장 당시 술집 현장을 찍은 사진이 소셜미디어에 유포됐는데, 입장을 기다리는 젊은이 대부분은 거리 두기를 지키지 않았고, 마스크를 착용해달라는 안내문도 무시했습니다.

이 술집은 자체 성명에서 "평소보다 손님을 절반만 받기로 하고 문을 열었지만, 예상을 뛰어넘는 사람들이 몰렸다"면서 매장 밖에서 기다리는 손님들에게까지 방역 수

칙 준수를 당부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습니다.

이 술집은 코로나19 환자가 대량으로 나오자 현재 문을 닫은 상태입니다.

린다 베일 잉엄 카운티 보건 담당관은 "아직 확인되지 않은 코로나19 감염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 술집 방문객을 대상으로 2주간 자가 격리를 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홍준표 "박원순 '채홍사' 있었다는 소문도…진상규명 나서라"
  • 진중권, 윤준병 '박원순 옹호' 논란에 "권력 가진 철면피"
  • 일본 방위백서, 16년째 '독도 도발'…"일본 땅" 또 억지 주장
  • '한국판 뉴딜' 사업 오늘 공개…현대차 정의선 발표
  • 미드 '글리' 여배우 나야 리베라, 실종 5일 만에 숨진 채 발견
  • 정청래 "조문 거부, 노회찬 뭐라 했을까"…진중권 "잘했다 밥 사줬겠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