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WHO "코로나19 최악 아직 안왔다…한국 사례 따라야"

기사입력 2020-06-30 09:03 l 최종수정 2020-07-07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현지시간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최악이 아직 오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날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우리는 모두 이것이 끝나기를 바라고, 삶을 이어가기를 바란다"면서 "하지만 엄혹한 현실은 이것이 종결 근처에도 가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많은 나라가 일부 진전을 이뤘음에도 실제로는 전 세계에서 대유행이 가속하고 있다"면서 "확진자가 1천만명, 사망자는 50만명에 달하고, 국가별 단합이나 국제적 연대가 부족한 데다 세계가 분열돼 바이러스 확산을 부추기는 상황에서는 최악이 아직 오지 않았다"고 경고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말을 하는 것이 유감이지만 이 같은 환경이나 상황에서는 최악을 두려워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특히 많은 정부가 한국, 독일, 일본의 사례를 따라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철저

한 진단과 추적 등의 정책으로 코로나 확산을 억제하고 있다는 점에서 입니다.

한편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한국시간 30일 오전 현재 세계 코로나19 확진자는 1천39만7천명, 사망자는 50만7천명입니다. 완치자는 564만6천명으로 집계됐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박병석 의장 아파트 4년만에 23억 올라…민주당 의원 42명 다주택자"
  • 테슬라, 주가 상승 행진…사상 최고치 경신
  • 악성 범죄자 신상정보 공개 '디지털 교도소' 온라인서 화제
  • 추미애, 윤석열 거듭 압박 "좌고우면 말고 지휘 이행하라"
  • 볼리비아 길거리에 방치된 시신…코로나19에 묘지·화장장 포화 상태
  • 계부 성폭행으로 화장실서 출산 후 유기한 여성 징역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