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국, 중국에 인권침해 공격…"무슬림 강제낙태 중단"

기사입력 2020-06-30 09:14 l 최종수정 2020-06-30 09: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장관 / 사진=연합뉴스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장관 / 사진=연합뉴스

홍콩 문제를 둘러싼 갈등 속에 중국을 겨냥한 미국 정부의 공세가 인권침해로까지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현지시간 29일 중국이 신장 위구르족 무슬림들에 대해 강제 불임, 낙태, 가족계획을 자행했다는 보고서와 관련, "끔찍한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중국에 요구한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성명에서 워싱턴 소재 제임스타운 재단의 독일 출신 아드리안 젠즈 연구원이 신장 인권 상황을 다룬 보고서에 대해 "매우 놀랍고 심각한 사안"이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연구 결과는 중국 공산당이 지난 10년 넘게 신장의 무슬림 교도를 상대로 벌였던 정책과 일맥상통한다"며 "중국은 인권의 존엄성과 기본적인 인간 품위를 무시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다른 나라에도 중국이 이 같은 행위를 종식하도록 참여해 달라고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젠즈 연구원은 보고서에서 "중국은 위구르족의 출생을 막으려는 대책을 세웠다"며 "이러한 행위는 유엔의 집단학살 방지조약이 금지하는 범주에도 속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젠즈 연구원이 중국 정부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 2015∼2018년 위구르족 무슬림 지역의 인구 증가율은 84%까지 떨어졌으며, 2019년에는 더욱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대해 주미 중국대사관은 "일부 기관이 신장 문제에 대해 계속해서 가짜 뉴스를 생산하고 있다

"며 "이들의 주장은 명백히 근거가 없을뿐더러 거짓"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미국과 중국의 갈등은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발효를 앞두고 격화하고 있습니다.

이날 미국 상무부는 홍콩보안법을 이유로 들어 관세, 투자, 무역, 비자 발급 등에서 홍콩에 중국 본토와 다른 특혜를 부여하는 특별지위를 박탈한다고 발표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결단하겠다" 하루 만에…추미애 "수사자문단 중단" 지휘
  • 김포·파주 2주째 급등세…추가 규제 초읽기
  • 경찰 "이춘재, 사이코패스 성향 뚜렷"…반성 없고 피해자에 책임 돌려
  • [단독] 강남 한복판서 해피벌룬…잇단 범죄에도 클릭 한번이면 구매
  • 국토부 장관 긴급보고…문 대통령 "공급 물량 확대"
  • [단독] "유령직원 두고 환경미화비 꿀꺽"…지자체는 방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