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이란 "트럼프 체포영장 발부…인터폴 적색수배 요청"

기사입력 2020-06-30 09:57 l 최종수정 2020-07-07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란 테헤란주의 알리 거시-메흐르 검찰청장은 현지시간으로 어제(29일)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에 대한 체포영장이 발부됐다고 밝혔습니다.

거시-메흐르 청장은 "트럼프는 순교자 가셈 솔레이마니 장군을 암살한 혐의를 받는다"라며 "살인과 테러 행위를 한 혐의로 트럼프와 이 범죄와 연루된 미군과 다른 정부 소속 공범 36명에 대해 체포영장이 발부됐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인터폴에 트럼프 대통령을 '적색수배'해 달라고 공조를 공식 요청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가 대통령 임기를 마친 뒤에도 그를 끝까지 추적해 체포한 뒤 기소하겠다"라고 강조했습니다.

모흐센 바하르반드 이란 외무부 법무담당 차관보도 "솔레이마니 장군 암살에 가담한 미국 정부와 암살 작전에 자국 영토를 사용하도록 한 일부 정부는 법적인 책임이 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아울러 "우리는 암살에 가담한 미국인 40여명의 신원을 파악했고 암살에 사용된 무인기를 조종했던 미군의 신원도 곧 밝혀낼 것"이라며 "국제적 사법 절차에 따라 이들에 대한 공소를 곧 제기할 것이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란 군부의 거물인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전 사령관은 올해 1월3일 이라크 바그다드 공항에서 미군의 무인기 폭격으로 살해됐습니다.

이를 보복하려고 이란 혁명수비대는 1월8일 이라크의 미군 주둔 기지 2곳을 향해 탄도미사일 20여발을 발사해 양국의 군사 긴장이 최고조에 달했습니다.

이란 검찰의 체포영장 발부 보도에 이란에 매우 적대적인 성향의 브라이언 훅 미 국무부 대이란 특별대표는 "우리가 알기론 인터폴은 정치적 사안에 적색 수배를 내리지 않고 개입하지도 않는다"라고 말했습니다.

또 "이란의 주장은 국가안보, 국제평화, 안정 증진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라며 "누구도 심각히 여기지 않는, 관

심을 끌려는 선동이고 이란을 우습게 보이도록 뿐이다"라고 일축했습니다.

프랑스에 본부를 둔 인터폴도 어제(29일) 낸 성명에서 "정치, 군사, 종교, 인종적 성격의 활동이나 개입을 금지하는 게 원칙이다"라며 "따라서 이런 종류의 수배 요청이 사무국에 송부되면 인터폴은 이를 검토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박원순 유언 "모든 분에게 죄송…고통밖에 못준 가족에게 미안"
  • 동료 성폭행 후 촬영·유포한 경찰관, 만장일치로 '파면'
  • [속보] 고흥 병원 화재, 중환자 1명 숨져…사망자 3명으로 늘어
  • 부산 기록적인 '물 폭탄'…"전국 통틀어 가장 많은 비"
  • 오늘 발간 예정이었던 '박원순 죽이기'는 어떤 책?
  • "가족장으로 해야"…박원순 장례 '서울특별시장(葬) 반대' 청원 등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